軍 군사기술 문서, 사업공고 전 유출 정황…"기밀은 없었다"

유출 문서에 이름…안보사, 방사청 A중령 압수수색 軍 "기밀 없었다…사업공고 전 유출됐다면 문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용산구 국방부. 2018.8.8/뉴스1 © News1 박지수 기자
서울 용산구 국방부. 2018.8.8/뉴스1 © News1 박지수 기자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 군사기술 개발과제와 관련한 문서 10여 개가 방산업체 직원에게 사업공고 전 유출된 정황이 포착됐다. 방위사업청은 유출 의혹을 받고 있는 문서를 두고 "기밀 사안은 담겨 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17일 방사청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사)는 방사청 국방기술보호국 소속 A중령을 사업공고 전 외부로 방사청 내 일부 문서를 유출한 혐의로 압수수색했다.

안보사는 최근 방산업체 직원 B씨를 군사기밀누설 혐의로 수사하던 중 올해 방사청이 착수할 예정인 군사기술 관련 16개 소트프웨어 개발과제가 담긴 내부 문서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문서엔 해군 잠수함 음파탐지기(소나) 등 16개 군사기술 개발과제의 항목과 기간, 총비용, 올해 예산 등이 기재돼 있었다. 특히 방사청이 해당 사업을 외부로 공고하기 전의 날짜가 문서에 적혀 있어 문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사는 문서 중 일부 페이지에 A중령의 이름이 적힌 워터마크(식별무늬)가 찍혀있는 것을 이유로 A중령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

이에 방사청의 사업 계획이 특정 외부업체에만 공개된 것은 '특혜'라는 지적이 나온다. 아울러 A중령이 B씨에 군사기밀 관련 정보를 제공했을 수 있단 의혹도 제기되는 상황.

방사청 관계자는 "유출 의혹을 받고 있는 문서의 경우 기밀사안이 적혀있지 않은 일반용 자료"라며 "군사기술의 경우 워낙 기밀이 많기에 외부로 공개하는 일반용 자료를 따로 만든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안보사 주장대로 사업공고 전 문서가 유출됐다면 문제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면서 "관련 정황을 계속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관계자에 따르면 A중령은 "왜 내 이름의 워터마크가 찍혀 있는지 알 수 없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