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20일 총회 열고 '이-팔 무력충돌'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아이언돔 미사일이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에서 발사된 로켓을 요격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17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아이언돔 미사일이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에서 발사된 로켓을 요격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간의 유혈 충돌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유엔총회가 소집됐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볼칸 보즈키르 유엔총회 의장은 오는 20일 유엔총회가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슬람권 최대 국제기구인 이슬람협력기구(OIC) 의장국인 니제르와 알제리는 "상황이 급속도로 악화하고 있어 193개 회원국의 총회 소집을 공개적으로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충돌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16일 처음으로 공개 회의를 열었다. 그러나 이스라엘의 동맹인 미국의 반대로 공동성명은 채택되지 못했다.

유엔 안보리는 공개 회의에 앞서 지난주 두 차례 비공개 회의를 열었지만, 이스라엘의 강력한 동맹국인 미국의 반대로 공동성명 도출에 실패했다.

이에 중국은 안보리에 다시 한번 공동성명 채택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8일째 공격을 주고받고 있다. 가자지구 보건당국에 따르면 분쟁이 시작된 10일 이후 어린이 58명과 여성 34명을 포함해 총 201명의 사망이 확인됐다. 이스라엘 쪽에선 어린이 2명을 포함해 10명이 목숨을 잃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