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화이자·모더나·얀센 백신 2000만회분 해외 보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4일 백악관에서 코로나19 관련 연설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4일 백악관에서 코로나19 관련 연설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6월 말까지 최소 2000만회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해외에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백신 해외 지원 계획을 곧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이번 결정이 미국이 국내에서 사용승인을 받은 백신을 해외에 공유하는 첫 사례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미국에서 사용승인을 받은 코로나19 백신은 화이자와 모더나, 존슨앤드존슨(얀센) 등 3종이다.

이에 따라 미국이 해외에 지원하는 백신의 양은 총 8000만회분이 됐다. 앞서 미국은 아직 자국내 사용승인을 받지 않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000만회분을 해외에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의 이런 움직임은 전 세계적으로 백신 공급난이 심화되는 가운데 이뤄진다. 미국은 잉여 백신이 수억회분에 이를 것으로 관측되면서 백신을 해외에 추가로 더 공급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압박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