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엄영수 "입양한 남매 있어, 결혼해 손주까지"…딸의 감사 편지

'스타다큐 마이웨이' 17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 뉴스1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개그맨 엄영수가 입양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엄영수가 출연한 가운데 "가슴으로 낳은 아들, 딸이 있다"라며 남매 입양을 밝혀 시선을 모았다.

엄영수는 "아들, 딸 모두 결혼했다"라면서 "원래 제 부모님이 이북에서 일가친척 별로 없이 넘어오셔서 많이 외로워하셨다. 명절만 되면 고향을 늘 그리워하셨다. 그런 걸 보고 자라니까 가족은 많으면 좋고, 어려운 사람이 있으면 여건 되는 사람이 대신 아이를 키워주면 좋고 그렇지 않냐"라고 말했다.

엄영수는 아이들과의 인연을 털어놨다. "부모님 사는 집에 세들어 살던 가구가 있었는데 그 집 아버지 혼자서 아이들을 키우기가 어렵게 됐다. 제가 아이들을 입양했다"라며 "서울에 데려다 공부시키고 그렇게 된 거다. 그래서 지금 저렇게 결혼해서 잘 살고 손주 낳아서 행복하고 그러니까 잘된 거 아니냐"라고 했다.

이날 엄영수는 가정의 달을 맞이해 딸, 손주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갑자기 새신부 자랑을 시작했다. "착하고 좋은 분이다. 만날 때마다 용돈, 선물도 많이 주고 잘 보살펴 주실 거다. 그렇다고 할아버지랑 멀어지고 할머니랑만 가까워지면 안돼"라고 농을 던졌다.

"아빠가 혼자 계신 거 보면 안타까웠는데 (사랑을 하면서) 2년 사이에 달라지고 좋아지셨다"라고 밝힌 딸은 새엄마에 대해 궁금해 했다. "그 분 성격은 좀 활발하시냐"라는 질문을 받은 엄영수는 "실제로 미국 가서 시간을 같이 보내 보니까 그만한 사람 없다"라고 고백했다.

딸은 아빠 엄영수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잘 키워주셔서 감사하다며 눈물을 훔쳤다. 세 번째 결혼 축하 인사도 빼놓지 않았다. "결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두 분 오래오래 건강하게 행복하게 사셨으면 좋겠다"라면서 "이번이 마지막이 되시길 바라겠다, 꼭이요"라며 미소지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