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美 백신 2000만회분 해외로…한미 백신스와프 청신호?(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백신 해외 지원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백신 해외 지원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6월 말까지 최소 2000만회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해외에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미국이 이번에 해외에 지원할 백신은 당국의 사용승인을 받은 화이자와 모더나, 존슨앤드존슨(얀센) 등 3종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결정이 미국이 국내에서 사용승인을 받은 백신을 해외에 공유하는 첫 사례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해외에 지원하는 백신의 총량은 8000만회분이 됐다. 앞서 미국은 아직 자국내 사용승인을 받지 않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000만회분을 안전성 검토가 끝나는 대로 해외에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의 이런 움직임은 전 세계적으로 백신 공급난이 심화하는 가운데 이뤄진다. 미국은 잉여 백신이 수억회분에 이를 것으로 관측되면서 백신을 해외에 추가로 더 공급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압박을 받고 있다.

이번 결정과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전 세계를 위한 백신 무기고가 될 것"이라며 중국과 러시아의 백신 공세를 지적한 뒤 "우리는 다른 나라로부터 이익을 얻고자 우리 백신을 이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해외에 지원할 백신을 구체적으로 어떤 나라에 보낼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발표는 21일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을 나흘 앞두고 나왔다. 이에 따라 한미간 '백신 스와프'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백신 스와프란 미국의 잉여 백신을 미리 제공받은 뒤 한국이 나중에 갚는 방식의 협력을 말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