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경기회복 기대감에 상승… WTI, 2년래 최고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가 미국과 유럽의 경기 회복 기대가 유지되면서 1% 이상 상승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가 미국과 유럽의 경기 회복 기대가 유지되면서 1% 이상 상승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가 미국과 유럽의 경기 회복 기대가 유지되면서 1% 이상 상승했다.

1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거래일 대비 배럴당 1.4% 오른 66.2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2019년 4월23일(배럴당 66.30달러) 이후 최고치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북해산 브렌트유도 0.75달러(1.1%) 상승한 69.4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 역시 3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원유시장은 세계 각국의 경제 재개에 따른 원유 수요 급증 전망에 강세를 보였다. 영국은 봉쇄조치를 완화하고 음식점, 술집 등의 영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네덜란드 등 유럽 주요국 역시 제재 완화에 나섰다. 미국은 지난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정부 권고안을 내놨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들의 경제 재개가 속도를 내면서 원유 수요 전망도 점차 밝아지고 있다.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원유의 수급이 긴축되기 쉬워질 것이라는 관측이 유가를 지지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로비 프레이저 리서치 매니저는 "미국, 유럽, 아시아 등이 강한 원유 수요 회복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미 달러화 약세도 유가를 끌어 올리고 있다. ICE 미국 달러 지수는 현재까지 월간 하락세다.

트로이 빈센트 DTN 시장 분석가는 "미국 달러 약세가 달러로 거래되는 유가를 지지하는 요인"이라며 "브렌트유가 여름까지 계속되는 글로벌 재고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 전망에 65~72달러 사이에서 움직일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