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5·18 광주 진실 규명 포기 안한다"… 학살 책임자들 사과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총리가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진실 규명에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뉴스1
김부겸 총리가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진실 규명에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는 5·18 광주 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은 '오월 광주'에 대한 완전한 진실이 규명될 때까지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김 총리는 기념사에서 "찾지 못한 시신들, 헬기 사격, 발포책임자 규명 등 아직 밝혀내야 할 진실이 많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41년 전 5월, 우리의 민주주의는 신군부의 야욕에 무참히 짓밟혔다"며 "부산과 마산에서 타오른 시민들의 저항과 '서울의 봄'을 지키고자 했던 힘이 약해져 가던 바로 그때 광주의 시민들이 일어섰다"고 전했다.

그는 "부정한 권력이 야만과 광기로 내달릴 때 광주는 깨어있는 시민의식과 민주역량을 보여줬다"며 "5월 광주 없이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41년 전 광주에서 벌어진 일은 분명하다. 신군부가 장악한 국가권력이 국민을 학살했다"며 "대한민국의 국무총리로서 광주시민과 5·18 영령 앞에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민간인 학살에 책임이 있는 이들이 사과를 하지 않은 것을 언급했다. 김 총리는 "화해와 용서는 지속적인 진상규명과 가해당사자의 진정한 사과, 살아있는 역사로서 '오월 광주'를 함께 기억할 때 비로소 가능하다"며 "진실보다 위대한 사과와 애도는 없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계엄군으로 참여했던 군인들의 용기 있는 진술로 진실이 밝혀지고 있는 이 시점에도 내란 목적 살인죄를 저지른 핵심 책임자들은 단 한마디의 고백과 사과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역사의 이름으로, 광주의 이름으로 요구한다"며 "그날의 진실을 밝히고 광주 앞에 무릎 꿇고 용서를 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터무니없는 왜곡과 날조로 5·18 영령과 유가족은 물론,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대한민국 국민 모두를 모욕하는 용납할 수 없는 일도 있었다"며 "하루속히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가 '오월 광주'를 역사적 진실로 받아들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지금도 광주에서는 군부독재에 맞서 싸우고 있는 미얀마 시민들을 응원하기 위해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지고 있다"며 "비단 미얀마뿐 아니라 전 세계 어디에서든 부정과 불의, 민주주의를 짓밟는 세력에 저항하는 모든 시민들이 광주와 함께 반드시 승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또 "지난해 대구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속출해 치료를 위한 의료시설마저 부족해진 극단의 위기에 처했을 때 광주가 가장 먼저 손을 내밀어줬다"고 짚기도 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