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해체 수순… 팬들 배려는 어디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자친구가 해체 수순을 밟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여자친구가 해체 수순을 밟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걸그룹 여자친구가 해체 수순을 밟는다.

18일 소속사 쏘스뮤직은 공식입장을 내고 "여자친구와의 전속 계약이 오는 22일 종료된다"고 밝혔다.

쏘스뮤직은 "여자친구와 당사는 오랜 고민과 심도 있는 논의 끝에 각자의 길에서 더 나은 모습을 보여 드리기로 뜻을 모았다"며 "여자친구는 지난 6년 동안 다양한 콘셉트와 퍼포먼스, 음악으로 걸그룹의 새로운 세대를 열며 K-POP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짧지 않은 시간동안 쏘스뮤직과 함께해준 여자친구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여자친구를 사랑해 주신 버디(BUDDY)를 비롯한 모든 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드리며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시작할 멤버들에게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여자친구는 2015년 데뷔해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 '너 그리고 나', '열대야' 등을 발표하며 국내·외 팬들로부터 '갓자친구'란 수식어를 얻고 많은 사랑을 받았다. 2019년 빅히트 레이블로 합류한 이후 여자친구는 '애플'(Apple), '마고'(MAGO) 등을 발표하며 솔직 당당한 이미지로 탈바꿈했다.

데뷔 후 6년 동안 팬들 '버디'와 함께했던 여자친구는 '마의 7년'을 넘지 못하고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아이돌 그룹에게 ‘7년’은 고비다. 이를 무사히 넘기는 그룹도 있지만 그 전에 와해되는 그룹도 허다하다.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준계약서에 따라 아이돌 그룹을 비롯한 신인 연예인들은 첫 번째 전속 계약 기간을 보통 7년으로 정한다. 소속사에 의해 음반 제작 및 투자가 병행되는 가요계로선 해당 기간에 맞춰 활동을 진행하고 그 후 계약 갱신 논의를 진행해서 재계약 혹은 타회사 이적 등의 결과로 이어지게 되는 것.

이에 따라 '7년'은 그룹의 존속 혹은 멤버 각자의 행보를 결정하는 시간 기준이 됐다.

이날 갑작스러운 계약 종료 발표에 팬들은 "충격적"이라며 동요하고 있다. 소식이 전해지기 불과 몇시간 전인 새벽만 해도 멤버들이 네이버 브이라이브 앱으로 팬들과 소통했기 때문. 당시에는 계약이나 해체와 관련해 어떤 언급도 없었던 터라 팬들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