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명 퀴즈쇼 우승자, 백인우월주의 손모양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현지시각) 미국의 인기 TV 퀴즈쇼인 ‘제퍼디’ 우승자가 백인우월주의자를 상징하는 손가락 포즈를 취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트위터 캡처
16일(현지시각) 미국의 인기 TV 퀴즈쇼인 ‘제퍼디’ 우승자가 백인우월주의자를 상징하는 손가락 포즈를 취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트위터 캡처
미국의 인기 TV 퀴즈쇼 우승자가 백인우월주의를 상징하는 손가락 포즈를 취해 논란이 되고 있다.

16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퀴즈쇼 '제퍼디'에서 우승을 차지한 출연자 켈리 도너휴는 3연승 뒤 오른손을 가슴 부분에 댄 채로 엄지와 검지를 접고 나머지 3개의 손가락을 펴는 포즈를 취했다.

그가 한 포즈가 미국 백인우월주의 단체들이 사용하는 인증과 유사해 논란이 불거졌다. 누리꾼들은 해당 장면을 캡처해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했다. 사람들 사이에서는 '인종차별주의자 표식'을 한 것인지 의견이 분분하다.

시청자들은 우승자 도너휴가 과거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구호가 적힌 붉은 색 모자를 쓴 사진을 찾아내며 그가 백인우월주의자라는 심증을 굳히고 있다.

손모양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제퍼디 우승자 도너휴. /사진=트위터 캡처
손모양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제퍼디 우승자 도너휴. /사진=트위터 캡처
이 사건은 역대 '제퍼디' 출연자들 친목 모임에서 문제를 제기해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595명의 역대 참가자들은 "그의 의도와 상관없이 이 제스처는 인종차별 표식으로 보일 수 있다. 우리는 어떠한 형태의 증오와도 함께 할 수 없다"고 방송 제작사에 공개적으로 비판 편지를 보냈다.

하지만 손 포즈만으로 그를 백인우월주의자로 단정하기엔 어렵다는 의견도 나온다.

그는 우승할 때 마다 손가락을 활용한 포즈를 취했다. 1승 후에는 손가락 한 개를, 2승 후엔 손가락 2개를 편 모양을 했다. 3연승 후에도 3개의 손가락으로 포즈를 취한 것이라며 다른 의도는 없었을 거란 지적이다.

도너휴는 페이스북에 "나는 인종주의자가 아니며 백인우월주의에도 반대한다"고 게시했다. 또 "손가락은 숫자 3이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숨겨진 악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