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조합이 봉이냐" 시 행정 성토…목포 석현동 비대위 4차집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전남 목포시청 앞에서 석현동A 아파트 건설조합비대위(비대위)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4차 집회가 열렸다./머니S DB
18일 전남 목포시청 앞에서 석현동A 아파트 건설조합비대위(비대위)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4차 집회가 열렸다./머니S DB
"목포시의 과도한 기부채납 요구로 1억원이 넘는 추가 부담금을 떠 안게됐다. 집없는 서민 집 마련하는데 이렇게 어려워서야…"

18일 전남 목포시청 앞에서 석현동A 아파트 건설조합비대위(비대위)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4차 집회가 열렸다.

비대위는 인근 아파트와 형평성이 맞지 않은 기부채납율 등과 관련해 시 행정에 강력 반발하며 시장 면담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이들은 시가 사업승인조건에도 없는 도로 개설을 요구했다며 전면 재검토를 요청했다.

이들은 이날 집회에서 "지역 주택조합이 목포시 봉이냐"며 대형 근조 현수막을 내걸고 "기부채납 38.8%도 부족하냐? 추가도로 개설 협박으로 기부채납 40%가 넘는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비대위는 과도한 기부채납율도 문제지만 진입도로 사용문제와 관련해 목포시가 융통성 없는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이들은 "진입도로는 목포시민이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도로다. 현재 우리 아파트 관련 차량을 제외한 모든 차량이 자유롭게 통행하고 있는데, 현재 B조합 소유의 도로 이므로 B조합 허가없이는 도로를 사용하지 말라는 황당한 소릴 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비대위는 진입도로 사용이 불허되자 공사를 위해 임시도로 공사에 1억 5000만원의 추가비용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 출입구를 사용하지 못한 A조합 비대위는 막대한 추가비용과 준공기일 마져 맞추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시의  탄력적인 행정을 요구했다.

'주 출입구 인근 진입도로 사용 불허'와 관련해 비대위는 "특정 집단이 이익을 취할 수 있도록 시가 특혜를 주고 있는 부당행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조합에는 엄청난 추가분담금을 발생시키고 있는 상황에서 시가 인근 아파트의 경우 동별 준공과 도로 사용료라는 엄청난 특혜를 주려 한다"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동 부분준공도 고려하고 있다. 실제 동별 준공된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 관계자는 " 조합측에 여려 차례 건의사항을 적시해 보내달라는 공문을 보냈는데 답이 없다. 건의 사항이 들어오면 절차상 국장과 면담하고 또 시장님과 면담이 이뤄지는 것 아니겠냐"고 덧붙였다.

높은 기부채납 비율과 관련해 시 관계자는 "4층 밖에 못짓게 되어 있는 것을 완화해 주는 조건으로 자신들이 시에 기부채납을 한 것이다"면서"4년 전에 공사가 진행됐으면 건설자재 등 추가 비용이 덜 들었을 텐데 이제와서 시행정을 탓하면 어떡하냐"고 반문했다.
 

목포=홍기철
목포=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