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하던 차량 갑자기 출발, 엎어진 알바생… 차주는 "주유소에서 배상받아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유선에 걸려 넘어진 알바생은 현재 사고 전후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알바생은 차주가 책임을 지려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주유선에 걸려 넘어진 알바생은 현재 사고 전후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알바생은 차주가 책임을 지려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주유기가 연결된 상태에서 차량이 출발해 직원이 주유선에 걸려 넘어져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7일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주유소 주유 중 출발하여 날아갔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주유소에서 알바를 하고 있다고 밝힌 글쓴이는 지난 14일 오후 9시쯤 한 차량에 주유기를 꽂으며 기름을 넣다 사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결제한 후 손님에게 카드를 주며 주유 중이니 기다려달라고 했는데 손님은 카드를 받고 약 20초 후 출발했다"며 "주유기가 파손되고 저는 주유선에 걸려 공중으로 날아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어 "등, 어깨, 머리를 주유 기계와 주유소 기둥에 부딪혔다"며 "이후 차량 운전자는 저에게 다가와 괜찮냐고 물었고 저는 괜찮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차량 운전자는 글쓴이가 카드를 돌려주자 주유가 끝난 줄 알고 출발을 했다고 한다.

글쓴이는 15분쯤 지난 후 몸에 이상을 느꼈다. 그는 "여러 차례 주유소 소장님에게 전화를 해 방금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었고 2~3분 뒤 또다시 전화해 같은 말을 반복했다"며 "또 몇 분 뒤 방금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묻고 사고 상황을 하나도 기억하지 못하는 등 머리를 강하게 부딪친 후유증이 나타났다"고 했다. 이후 글쓴이는 응급실에서 CT 촬영을 한 후 집에서 누워 휴식을 취했다.

글쓴이는 "5월17일 아침 이른 시간부터 병원에 가서 (MRI) 진료를 보고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렸지만 상대 차량 운전자가 먼저 연락을 주기는커녕 자동차보험 접수를 해주지 않아 교통사고 건으로 검사조차 받지 못했다"며 "운전자에게 저희 부모님이 전화해 보험 접수를 해달라고 하자 화를 내며 배상은 주유소에 받으라며 자기는 20% 잘못밖에 없다, 80% 잘못은 주유소에 있다며 되레 화를 냈다"고 전했다.

그는 "저희 어머니가 (사고) 동영상을 상대 차량 운전자에게 보여주니 자기에게 이런 영상을 왜 보내냐며 이런 것 보내지 말라고 했다"고 적었다.

이후 글쓴이는 경찰서에 가서 조서를 작성했다. 현재 두통에 시달리고 있으며 사고 상황 전후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조언을 구했다.

누리꾼들은 뇌진탕이 의심스러워 보인다며 글쓴이를 걱정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