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수수색' 서울시교육청, 복잡한 속내… "공수처, 진영 논리 휘둘리지 않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8일 서울시교육청이 공수처의 압수수색에 “진영논리에 휘둘리지 않고 법에 근거한 판단을 내려주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시교육청으로 들어가는 공수처 관계자. /사진=뉴스1
지난 18일 서울시교육청이 공수처의 압수수색에 “진영논리에 휘둘리지 않고 법에 근거한 판단을 내려주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시교육청으로 들어가는 공수처 관계자. /사진=뉴스1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지난 18일 오전 9시30분 서울시교육청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에 교육청은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며 "(공수처가) 진영논리에 휘둘리지 않고 법에 근거한 판단을 내려주리라 믿는다"고 같은날 입장을 밝혔다.

공수처 수사2부는 이날 오전 9시29분부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실과 정책안전기획관실 등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수사관 20여명이 조를 나눠 각각 압수수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압수수색과 관련해 교육청은 "공수처는 시민의 열망에 탄생한 기구로서 그 사명을 잘 알고 있다"며 "공수처가 바람직한 수사 모범으로 역사에 기록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수처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교사 특별채용 관련 의혹을 제1호 사건으로 수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 4일 감사원이 조 교육감을 국가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가 공수처로 이첩하며 수사가 시작됐다. 이번 압수수색은 공수처의 첫 강제수사다.

조 교육감은 2018년 말 중등교원 특별채용 진행 과정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해직교사 4명 등 5명을 사전에 내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공수처는 조 교육감에게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적용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압수수색 당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 참석을 위해 서울시교육청으로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6.49상승 4.3612:42 06/15
  • 코스닥 : 995.28하락 2.1312:42 06/15
  • 원달러 : 1118.30상승 1.612:42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2:42 06/15
  • 금 : 72.01상승 0.8312:42 06/15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잘생겼다" 김우빈, '부끄러워 하며 손하트 발사'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