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전두환 떠올라" 尹 맹폭…野 "尹은 5·18정신 계승 못하냐" 엄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야권의 대권주자로 분류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18을 앞둔 지난 16일 "독재에 대한 저항 정신"이라며 메시지를 낸 데 대해 여권은 '전두환 장군', '친일파' 까지 언급하며 평가절하했다.

반면 윤 전 총장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는 국민의힘은 "5·18 정신이 민주당만의 것이냐"며 지원 사격으로 맞섰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인 1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 전 총장의 5·18 메시지에 대해 "(5·18민주화운동) 기본은 독재에 대한 저항인 건 틀림 없다"며 "너무 단순한 것 같다는 생각은 든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의 발언이 문재인정부를 에둘러 비판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해석에 대해서는 "그렇게 읽지 않았다"면서도 "검찰이 과거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그런 것처럼 소탕하듯 하는 건 뭐라고 설명할 것인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다른 대권주자인 같은 당 김두관 의원도 "검찰총장과 검찰을 자기 정치에 이용했듯 5·18 광주도 자기정치에 이용하고 있다"며 "배은망덕이 아닐 수 없다"고 윤 전 총장을 직격했다.

문재인정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이 5·18을 언급하니 젊은 시절 전두환 장군이 떠오른다. '2단계 쿠데타'를 통해 대통령이 되려고 한다고 한다"는 거친 발언도 나왔다.

장경태 의원도 라디오에 출연해 "비난까지는 하고 싶지 않지만, 친일파가 태극기 든 격 아니겠냐"며 "유체이탈 화법"이라고 쏘아붙였다.

여권의 이 같은 공세에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을 엄호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 "5·18 정신이 민주당만의 것이냐, 히스테리 반응"이라며 "3·1 운동 때 독립운동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들은 그 운동을 기리고 그 정신을 계승하면 안 되느냐"고 반박했다.

하 의원은 "5·18 정신에 가장 반하는 것이자 독재로 가는 길"이라며 "민주당은 국민의힘 의원들 초청한 5·18유족회를 보면서 부끄럽지 않은가. 민주당은 5·18 유족회의 포용정신을 배우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전 총장은 5·18에 대해 "5·18은 독재에 대한 저항이자 현재도 살아있는 역사"라며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이 우리 국민들 가슴 속에 활활 타오르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다. 어떠한 형태의 독재와 전제든 이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고 메시지를 낸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5
  • 금 : 71.79하락 0.22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