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도부·대권주자까지 광주 총출동 "헌법 정신 승화"(종합)

송영길 "여야 넘어 5·18 정신, 헌법 정신으로 승화 공감대" 與 빅3, 공소시효 폐지-연대와 상생-검찰·언론개혁 메시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광주=뉴스1) 정연주 기자,정재민 기자,권구용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대권 주자들은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인 18일 여권의 텃밭이자 심장부인 광주로 총출동해 5·18 정신 헌법 반영과 진상 규명 의지를 다졌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 참석에 이어 민주열사 묘역을 참배했다. 오후에는 광주인권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송 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및 원내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여영국 정의당 대표와 인사를 나눴다"며 "앞으로 헌법이 개정된다면 5·18정신을 첨가시켜서 자랑스러운 민주공화국 정신으로 승화시키자는 것에 대해 적극 공감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김 권한대행을 지칭하며 "야당 대표자와 국회의원이 5·18 행사에 참여한 것을 환영하고 기쁘게 생각한다"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무릎을 꿇고 참회한 것에 대해 높게 평가한다. 일부는 쇼라고 하지만 쇼라도 할 수 있는 것이 진전"이라고 말했다.

앞서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김 권한대행과 주먹밥으로 조찬 회동을 한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정치적 입장이 조금씩 달라 자주 다투는 것처럼 보이는 여야 지도부지만 그래도 오늘 의미있는 행사에 같이 동행한 것만 해도 얼마나 좋은지"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5·18 최초 희생자인 김경철 열사 묘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5·18 최초 희생자인 김경철 열사 묘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민주당 지도부뿐 아니라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세균 전 국무총리, 김두관, 박용진 의원 등 차기 대권 주자들도 나란히 광주를 찾아 참배했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누구도 반인권국가폭력범죄를 꿈조차 꿀 수 없도록 국가폭력범죄에는 반드시 공소시효와 소멸시효가 배제돼야 한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라고 국민이 위임한 권력으로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침해하는 것도 있어서는 안 될 일이지만 시간이 지났다는 이유로 책임을 면제해주는 것은 국가폭력범죄의 재발을 방치하는 것이나 마찬가지"고 밝혔다.

이낙연 전 대표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광주의 가르침대로 우리는 이웃을 포용하고 연대와 상생을 넓혀 가겠다"며 "우리가 할 일은 5·18에 감사하면서 우리의 민주주의를 더 많고, 더 좋은 민주주의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다. 그 길에 온 힘을 다하겠다. 5·18 진상규명 등 미완의 과제는 속히 완수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전 총리 역시 "오늘의 광주항쟁은 검찰개혁이다. 언론개혁이다"라며 "반성할 줄 모르면 반성하는 법을 만들어야 한다. 무소불위의 검찰을 제어할 방법은 생각보다 많다. 문제는 실천이며 의지"라고 개혁 의지를 다졌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제40+1주년 서울기념식에 참석해 만세삼창하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제40+1주년 서울기념식에 참석해 만세삼창하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이처럼 여권 빅3가 일제히 5·18정신을 기렸지만, 메시지는 주자마다 달랐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5·18에서 나온 광주 시민들의 요구를 받아서 7년 뒤에 직선제 개헌을 부활했다. 정치적 민주주의를 제도화한 것"이라며 "이제는 정치적 민주주의를 뛰어넘어서 사회경제적 민주주의, 생존이나 생활이나 또는 평등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고조되고 있기 때문에 헌법으로 그것에 응답할 필요가 있다"고 사회경제적 민주주의를 위한 개헌을 주장했다.

반면 이 지사는 5·18 묘지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표의 개헌론에 대해 "국민들께서는 먹고 사는 문제, 집 문제, 취직으로 걱정스러워 한다. 민생이 가장 중요하다"며 "경국대전을 고치는 일보다 국민의 구휼이 훨씬 더 중요한 시기"라고 선을 그었다.

정 전 총리는 전날(17일)에 이어 연일 개혁과제인 검찰·언론개혁에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두 개혁이 완성되지 않고서는 한국의 정치도 한국의 경제도 불공정과 불공평 속에서 헤어 나오기 쉽지 않다"며 "우리 사회의 공정과 민생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검찰개혁 완수와 언론개혁을 외면하지 않겠다"고 했다.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미얀마 유학생들과 참배를 마친 뒤 묘역에서 헌화하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미얀마 유학생들과 참배를 마친 뒤 묘역에서 헌화하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