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호남동행' 넘어 '진심'으로…"5·18정신, 헌법 명문화"(종합)

당 지도부·대권주자 '광주行'…"친호남 떠나 핵호남으로" "5·18정신 헌법에 담자"…5·18유족회, 보수의원 첫 초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우리들의 오월'을 주제로 41주기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우리들의 오월'을 주제로 41주기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박기범 기자 = 국민의힘의 '호남 동행' 보폭이 넓어지고 있다. 당 지도부와 대권주자들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일제히 광주를 찾았다. 당내에선 "헌법에 5·18 정신을 명문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은 18일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국립 5·18 민주묘지에 참배했다.

김 권한대행의 광주행(行)은 두 번째다. 그는 지난 7일 취임 일주일 만에 당 지도부와 광주를 방문해 고(故) 전재수군 묘역 앞에서 눈시울을 붉히며 참회의 뜻을 전했다.

그는 이날 행사를 마친 뒤 희생자 유가족에게 거듭 사죄하면서 "희생당하고 부상당하신 분 모두 오늘의 민주화를 이끌어낸 주역이다. 그분들의 정신을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 원동력으로 삼는 게 뜻을 잘 받드는 길"이라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광주에서 '주먹밥' 조찬회동을 갖기도 했다. 주먹밥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시민들이 시민군과 나눈 '민주주의를 향한 연대의 상징'으로 통한다.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의 광주 방문도 이어졌다. 유승민 전 의원은 전날(17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인 민주와 공화의 가치를 지켜나갈 때 호남에서도 지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16일 광주를 찾아 5·18 유가족을 위로했다. 원 지사는 페이스북에 "5·18은 특정 정당, 지역의 일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일"이라며 "5·18은 세계 민주주의의 모범이자, 한국 민주주의 상징"이라고 평가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41주기 기념식에 참석한 뒤 유족을 만나 위로하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41주기 기념식에 참석한 뒤 유족을 만나 위로하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정치권에서는 국민의힘의 '친(親) 호남' 행보가 과거보다 넓고 깊어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당의 외연확장을 위한 '선언'을 넘어, 적극적인 '실천'에 나서면서 전국정당으로 거듭나고 있다는 평가다. 김 권한대행이 지난 7일 "친호남을 떠나 핵(核)호남이 돼야 한다"고 한 발언이 대표적이다.

당내에서는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명문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은혜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언젠가 대한민국 헌법을 개정하게 된다면 5·18 정신이 헌법 전문에 들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일종 의원도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5·18 정신의 헌법 명문화에 대해 "이미 당의 정강·정책에 다 들어가 있기 때문에 개헌 논의가 이뤄지면 그런 부분들이 다 토론이 될 것"이라며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의 '호남 진심'은 서서히 결실을 맺고 있다. 정운천·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17일) 5·18 유족회의 초청으로 광주를 찾았다. 보수정당 의원이 5·18민주유공자유족회의 공식 초청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유족들을 두 의원의 방문을 두 팔로 환영했다. 안성례 전 오월어머니집 이사장은 "잘 왔다. 5·18을 잘 부탁한다. 유족들의 한을 풀어주셔서 고맙고 이제 역사가 발전할 것"이라며 정 의원의 손을 감싸 쥐기도 했다.

당 안팎에서는 끊임없는 '호남 구애' 진심이 비로소 통하기 시작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두 의원은 "국민의 힘과 5·18민주화운동 사이에 있던 두꺼운 벽이 이제서야 허물어진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월의 광주가 통합과 화합의 정신으로 숭고하게 자리매김하는 그날까지 역사적 책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