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 전 VIK 대표 '업무상 횡령'으로 추가 기소

회삿돈 빼돌려 김창호 전 국정홍보처장 등에 제공 혐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이동해 기자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7000억원대의 금융사기로 기소돼 수감 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가 또 다른 금융범죄 혐의로 추가기소됐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부장검사 문현철)는 이 전 대표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했다.

이 전 대표는 VIK 회삿돈 1억원을 김창호 전 국정홍보처장에게, 1000만원을 자신의 아내에게 보내는 등 총 1억1000만원을 빼돌린 혐의 등을 받는다.

이 전 대표는 앞서 2011년 9월부터 4년간 크라우드 펀딩 형식으로 금융당국 인가 없이 3만여명으로부터 불법으로 7039억여원을 끌어모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9월 대법원에서 징역 12년을 확정받았다.

이 전 대표는 재판을 받는 도중 거액의 불법투자를 유치한 혐의로 또 기소돼 형량이 징역 14년6개월로 늘었다.

검찰은 이 전 대표가 아내를 바지사장으로 내세워 회삿돈 6300만원을 횡령한 혐의도 수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