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11일에 일강수량+ 최저·최고기온 경신 널뛰기 날씨…계절의 여왕 실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가 내리는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1.5.1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비가 내리는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1.5.1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5월 들어 잦은 비와 쌀쌀한 기온, 30도 안팎의 초여름 더위가 번갈아 나타나며 변화무쌍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5월1일 이후 이날까지 총 강수일수는 11일이다. 하루 걸러 한 번 꼴로 봄을 시샘하는 비가 온 셈이다. 2011년부터 2020년까지 10년간 5월 평균 강수일수는 8.1일이었다.

비의 양도 많은 편이다. 지난 16일 경북 봉화(93.7㎜)과 강원 정선군(80.7㎜), 태백(74.9㎜), 세종(30.9㎜) 등 전국 곳곳에서 역대 5월 강수량 최고치를 경신했다. 5월 상순 기준으로는 서울(66.9㎜)도 1907년 10월 관측 개시 이래 네 번째로 많은 비가 내렸다.

5월 유독 강수량이 많았던 원인은 저기압이 자주 통과하면서 그만큼 비가 자주 내렸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주말의 경우 저기압이 서쪽으로 지나가기 직전 저기압 앞쪽 따뜻하고 습한 공기의 힘이 유난히 강해 많은 비가 내렸다.

기온은 평년보다 낮았다. 같은 기간 평균기온은 16.1도다. 2011년부터 2020년까지 10년간 5월 평균기온은 18.2도였다. 올 5월 기온은 최근 10년 동안 평균값과 비교해 2.1도 낮다.

실제로 지난 6일 아침 최저기온은 경남 함양군(1.3도) 세종시(5.7도), 강원 북춘천(3.1도) 강원 정선군(3.3도) 전남 보성군(4.4도) 등 전국 곳곳에서 최저치를 경신했다. 강원 추풍령은 1935년 9월 관측을 시작한 이후 86년 만에 가장 낮았다.

그러다가 13일과 14일에는 낮 최고기온이 각각 27.2도, 27.6도를 기록하면서 평년의 6월 하순에 해당하는 날씨를 보였다. 5월 평년값(1991~2020년)보다 5도 가량 높은 수치다. 특히 대전은 14일 31.8도까지 치솟으며 5월 중순 최고기온을 갈아치우기도 했다.

봄철은 원래 3~4일 단위로 기압계가 이동해 날씨 변화가 잦은 편이다. 그러나 올해 유독 기온이 많이 오른 것은 이동성 고기압이 서쪽에서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맑은 날씨가 이어지고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는데 추가적으로 남풍까지 불어들었기 때문이다.

오락가락한 날씨는 이번 주 후반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20일과 21일 전국에 또 한 차례 비 소식이 있다.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칠 수 있다. 비가 그친 뒤에는 28일까지 아침 기온은 13~18도, 낮 기온은 19~31도로 예보돼 이맘때 맑고 포근한 날씨가 예상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86.83상승 10.6410:08 06/24
  • 코스닥 : 1012.33하락 4.1310:08 06/24
  • 원달러 : 1137.70보합 010:08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0:08 06/24
  • 금 : 73.43상승 0.9110:08 06/2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