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 꿈결' 주아름, 남친 바람피우는 현장 목격…이태구 분노(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1TV '속아도 꿈결' 캡처 © 뉴스1
KBS 1TV '속아도 꿈결'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속아도 꿈결' 주아름이 남자친구가 바람피우는 현장을 목격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 민가은(주아름 분)은 남자친구 회사 앞을 찾아갔다가 자신이 아닌 다른 여자와 함께 있는 모습을 보게 됐다. 이를 알게 된 금상민(이태구 분)이 분노했다.

민가은의 남자친구는 어쩐지 자꾸 만남을 피했다. 민가은은 회사를 찾아갔고 뜻밖의 상황을 보자마자 충격을 받았다. 놀란 남자친구는 "가은아! 민가은"이라며 쫓아갔다. 민가은은 "그건 아니지"라며 울먹였다. 이어 "내가 뭐 오해한 거지? 회사에서 나왔으니까 그냥 친한 후배나 동료 그런 거지?"라고 물었다.

하지만 남자친구의 반응은 예상 밖이었다. "넌 진짜 현장을 봐 놓고도 그렇게 나오면 내가 변명도 못하겠다. 차라리 잘됐다. 언제 네가 눈치채나 기다렸는데 오해하는 거 아니다. 내가 만나는 애 맞다"라고 말했다.

"내가 오빠한테 뭐 잘못했어?"라고 묻는 민가은을 향해 그는 "진짜 왜 그러냐. 바람은 내가 피웠는데 네가 무슨 잘못이냐. 그래, 너 잘못 맞아. 항상 이런 식이니까 진짜 질린다"라며 역정을 냈다. 또 "우리가 연애하는 것 같냐. 말 잘 듣는 강아지 키우는 것 같다. 네 생각, 감정이 없냐. 이건 착한 게 아니라 정신적인 병 같다"라고 막말을 했다. 민가은은 막말을 들으면서 눈물을 흘렸다. 이때 금상민이 나타났고 민가은 남자친구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이날 금민아(김인이 분)는 부모님과 상의도 없이 임헌(조한결 분)과 결혼식을 올리겠다며 정한 날짜까지 알렸다. 그러면서 만나는 가족들마다 결혼 선물을 달라고 부탁했다. 오민희(윤해영 분)로부터 이를 전해 들은 인영혜(박탐희 분)는 "얘 도대체 어쩌고 다니는 거야? 왜 구걸을 하고 다녀!"라며 속상해 했다.

현시운(주종혁 분)은 최지완(박재정 분)을 오랫동안 짝사랑 해온 한그루(왕지혜 분)를 마지막으로 돕겠다고 했다. 최지완에게 이상형 조사가 있다고 거짓말을 한 뒤 그의 속마음을 알아냈다. 현시운은 바로 한그루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마지막으로 한번만 더 밀어드리겠다. 직접 나섰으니까 잘 따라와라"라고 당부해 눈길을 모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