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승리 김기동 포항 감독 "한 시즌 버틸 큰 힘 얻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동 포항 스틸러스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김기동 포항 스틸러스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수원=뉴스1) 안영준 기자 = 김기동 포항 스틸러스 감독이 수원FC에 4-3의 짜릿한 승리를 거둔 뒤 "한 시즌을 버틸 큰 힘을 얻었다"고 평가했다.

포항은 18일 수원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7라운드에서 4-3으로 이겼다.

포항은 임상협이 전반 26분 만에 해트트릭을 달성, 3-0으로 앞서며 쉽게 승리하는 듯했다. 하지만 수원FC가 다시 3골을 연달아 기록하며 3-3까지 따라왔다. 포항은 승리가 떠나가는 듯 싶었던 찰나 다시 송민규의 결승골로 짜릿한 4-3 승리를 챙겼다.

김기동 포항 감독은 경기 후 이어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축구가 참 어렵다"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김 감독은 "준비한대로 경기를 잘 풀었다. 상대의 약점을 잘 파악했고, 계획대로 상대가 내려서기 전에 선제골도 넣었다"고 3-0까지 앞설 수 있던 이유에 대해 설명한 뒤 "하지만 그 이후 라스를 향해 올라오는 롱볼을 계속 못 딴 게 변수였다"며 "전반전에 (라스와의 경합에서) 한 번도 못 딴 것 같다. 그러면서 자신감을 잃고 밸런스가 무너졌다"며 동점을 허용한 원인을 짚었다.

이어 김 감독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끝까지 버티고 이긴 오늘 경기가 앞으로 한 시즌을 쭉 이어가는 데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자평했다.

김 감독은 "작은 실수 하나로 흐름이 수원FC 쪽으로 넘어갔다"며 "앞서 있더라도 흐름으로 장난치는 일은 있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동점을 허용한 점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한편 포항은 이어 22일 울산 현대와의 동해안더비, 26일 FA컵 충남아산전 등 중요한 경기들을 연달아 앞두고 있다.

김 감독은 "동해안더비도 중요하고, FA컵도 목표로 두고 있어서 놓칠 수 없다다"고 입을 연 뒤 "내 입장만 생각해서는 안 된다. 누구는 뛰고 싶을 것이고, 누구는 피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빡빡한 일정 속에서) 이어질 2경기에 대한 고민은 앞으로 좀 더 신중히 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1 06/23
  • 금 : 73.43상승 0.91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