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골 차이를 따라잡고도 패한 김도균 감독 "선수들 투혼을 칭찬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도균 수원FC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김도균 수원FC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수원=뉴스1) 안영준 기자 = 김도균 수원FC 감독이 아쉬운 패배에도 불구하고 0-3으로 뒤지던 경기를 3-3까지 따라잡았던 선수들을 칭찬했다.

수원FC는 18일 수원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7라운드에서 3-4로 졌다.

수원FC는 전반 26분 만에 임상협에게 해트트릭을 허용, 0-3까지 끌려갔다. 이후 전반 31분 조유민, 후반 11분 무릴로, 후반 27분 라스가 연속골을 넣으며 3-3까지 만들었지만 송민규에게 다시 실점하며 3-4 통한의 패배를 당했다.

김도균 수원FC 감독은 "결과적으로는 많이 아쉽다. 수비수들의 집중력이 전반부터 많이 떨어졌다"며 경기를 총평했다.

김 감독은 "어이없는 실점을 연달아 해준 점이 너무 아쉽다"고 실점 장면의 문제점을 지적한 뒤 "우리가 공격하고 있을 때 상대 공격수들을 미리 체크하라고 주문했는데, 실점 장면마다 이 점이 하나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불만을 표했다.

이어 "다만 3골 실점 후 3골을 따라간 투혼에 대해선 칭찬해주고 싶다"며 선수들의 기를 살렸다.

김 감독은 "팀에 부상자들이 많아 훈련하는 필드 선수가 20명 남짓"이라며 "다만 양동현은 다음 경기에는 돌아올 수 있고, 오늘 교체로 들어간 정충근과 김승준 등 선수들이 오늘처럼만 해준다면 다음 경기는 더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