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망' 서인국 "날 사랑할 수 없어"…박보영 눈앞에서 벌어진 살인(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어느 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캡처 © 뉴스1
tvN '어느 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멸망' 서인국의 살벌한 능력이 박보영 눈앞에서 벌어졌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멸망')에서 멸망(서인국 분)은 자신을 공격하는 범죄자를 스스로 죽게 만들었다. 탁동경(박보영 분)은 충격에 휩싸였고, 멸망은 "날 사랑할 수 없어"라고 못박았다.

앞서 동경은 멸망을 사랑하겠다고 선언했다. "일단 너 용서하려고. 너를 사랑하려는 사람이니까. 사랑은 원래 용서하는 것부터 시작되는 거니까"라고 말하자, 멸망은 어이 없어하며 "인간 주제에 용서는"이라고 코웃음을 쳤다.

멸망은 동경이 동생 선경(다원 분)과 다투는 모습을 목격했다. 그는 동경을 향해 "네가 왜 살아야 되는데? 대답해 봐. 넌 나한테 마침 가까이 있던 돌이다. 아주 손쉬운 우연"이라고 말했다. 멸망의 냉정함에 동경은 "죽었으면 좋겠어. 네가 죽었으면, 죽어봤으면 좋겠어. 그럼 내 마음 알 테니까"라며 이를 악물었다.

멸망은 "그래? 그게 소원이라면"이라더니 총을 건넸다. 소원을 이뤄 보라는 말에 동경은 망설였다. 멸망은 하늘을 향해 총을 쏘더니 "죽을 수 있으면 진작에 죽었어"라고 했다. 이에 동경은 "죽일 수 없으면 불행하게 만들 거야, 불행한 채로 영원히 살도록"이라며 분노했다. 멸망은 "해봐, 할 수 있으면. 내가 손 한번만 안 잡아줘도 금방 불안한 주제에"라고 말하면서 비웃었다.

동경은 "내가 저지르고 내가 수습해야 하는 삶, 누구도 책임져 주지 않는 삶. 저지르지 않고 시도하지 않는다. 그저 가만히 있는다. 내 삶은 가만히의 연속이었다. 시도하지 말았어야 했다. 연민도 사랑도"라고 생각하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반면 멸망은 "인간은 하찮다. 너라도 다를 바 없다"라고 생각했다.

동경은 선경이 다쳤다는 소식에 놀라 황급히 뛰쳐 나갔다. 하지만 동생이 학원비를 얻기 위해 일부러 계획한 사실을 듣고 분노했다. 그는 응급실 앞에서 멸망을 만났다. 이때 "죽여!"라며 멸망에게 달려드는 범죄자가 나타났다. 멸망은 그가 휘두른 칼을 담담하게 잡았다. 손에서는 피가 뚝뚝 흘렀다. 멸망은 동경을 품에 안으며 "가만히 있어, 보지 마, 볼 게 못되니까"라고 말했다.

멸망은 범죄자를 제압했다. "돌려줄게, 내가 가져간 거"라더니 칼을 그의 손에 쥐게 만들었고, 스스로 죽게 했다. 주변에 있던 모두가 놀란 가운데 멸망은 동경을 향해 "내가 그랬잖아, 날 사랑할 수 없을 거라고. 모두 날 원망하거나 원하지. 혹은 두려워하거나"라고 속삭였다.

한편 '어느 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