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윤석열, 文대통령에게 '조국만 도려내겠다' 보고"

"5.18 언급한 尹, 젊은 시절 전두환 장군이 떠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 질의를 하고 있다. 2021.4.2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 질의를 하고 있다. 2021.4.2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 = 청와대 대변인을 지냈던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1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과거 조국 사태 수사 당시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만 도려내겠다'라고 보고했는데, 당시만 해도 '역심(逆心)'까지 품진 않았단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은 서초동 '조국 대첩'을 거치며 '어차피 호랑이 등에 탔구나' 싶었을 것이고, 이왕 내친 김에 문 대통령을 향해 돌진한다"면서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 '월성원전 조기폐쇄 의혹 사건'들을 사례로 들었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시작은 조직을 방어하기 위해서다. 검찰의 권력에 조국 장관이 겁도 없이 개혁의 칼날을 들이대니 조국을 칠 수밖에 없었다"면서 "특히 '사람에 충성하지는 않으나 조직은 대단히 사랑하는' 윤 전 총장이 먼저 칼을 뽑는 건 자연스러운 귀결로까지 보인다"고 했다.

김 의원은 최근 5.18 메시지를 낸 윤 전 총장을 두고 "젊은 시절 전두환 장군이 떠오른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전 전 대통령의 육사 졸업 성적은 126등으로 거의 바닥이었고, 윤 전 총장은 9수 끝에 검사가 됐는데도 사람을 다스리는 재주가 있어 둘 다 조직의 우두머리가 됐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