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유라, 걸스데이-연기 활동 비교…"카메라 시선 처리가 정반대"

'온앤오프' 1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걸스데이 출신 배우 유라가 '온앤오프'에 등장했다.

유라는 지난 18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온앤오프'에 출연, 걸그룹 시절과 현재 연기 활동을 비교해 눈길을 모았다.

이날 유라의 미술 작업실에는 절친한 배우 윤시윤이 깜짝 방문했다. 둘은 예능 '1박 2일'에서 처음 만나 친해지게 됐다고. 유라는 "윤시윤에게 연기 조언도 받고 그러다 보니까 굉장히 친해졌다"라고 밝혔다.

윤시윤은 작업실을 구경하더니 예쁘다고 감탄했다. 이어 "활동하는 것도 바쁠 텐데 언제 이런 걸 그린 거냐"라고 물었다. 유라는 "안 바빴는데. 작년에 너무 안 바빠서 열심히 그렸어"라고 솔직히 털어놔 웃음을 샀다.

이 가운데 윤시윤은 자신도 다른 분야에 도전하고 싶지만, 타인의 시선에 두려움을 느낀다고 고백했다. 이에 유라는 "난 그래도 자신감을 갖고 했던 것 같다. 열심히 하면 되지 않나 싶었다"라면서도 "난 연기가 그래. 내가 못하면 욕먹겠지, 그런 부담감이 느껴진다"라고 속내를 밝혔다.

유라는 과거 윤시윤 주연 드라마에 카메오로 출연했었다고. 윤시윤은 당시를 회상하며 "네가 평소 느낌처럼 촬영장에서 날 밝게 대할 줄 알았어. 근데 엄청 긴장한 거다. 뭔가 한 테이크 갈 때마다 압박이 느껴졌다"라고 기억을 더듬었다. "네가 항상 드라마 한다고 하면 그때 생각이 난다"라며 걱정하기도 했다. "아직 긴장이 돼?"라는 윤시윤의 물음에 유라는 "그래도 예전보다 괜찮아진 것 같다. 예전에는 얼굴이 새빨개졌다"라고 답했다.

특히 유라는 걸스데이 활동 시절과 연기자로 전향한 뒤 180도 달라진 점이 있다며 카메라 시선 처리를 언급했다. "가수들은 카메라에 빨간불 들어오면 그걸 찾아서 눈을 맞춘단 말이야. 근데 연기는 카메라가 없다고 생각해야 하니까 처음에는 그게 제일 어색했다"라고 솔직히 고백한 것.

그러면서 유라는 "그게 정반대라 당황했었다. 하지만 그것도 이제는 완전히 적응했지"라고 덧붙였다. 윤시윤은 "(연기) 잘하던데"라고 격려했고, 유라는 "많이 연습해야지"라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1.16하락 17.5212:33 06/17
  • 코스닥 : 1002.80상승 4.3112:33 06/17
  • 원달러 : 1129.80상승 12.612:33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2:33 06/17
  • 금 : 72.78상승 0.9912:33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