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사령관 지명자 "북한과 적대행위 할 의사 없다"

"실기동 훈련, 바람직하지만 잠재적인 협상카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폴 라캐머러 신임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 지명자 (미 태평양육군) © 뉴스1
폴 라캐머러 신임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 지명자 (미 태평양육군) © 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폴 라캐머러 신임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 지명자(미국 태평양육군사령관)가 미국은 북한과 적대행위(hostilities)를 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18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이날 열린 상원 군사위원회 인준청문회에 출석한 라캐머러 지명자는 군사적인 측면에서 미국이 북한과 적대행위를 할 의사가 있느냐는 팀 케인(버지니아·민주) 상원의원의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군사적인 측면에서 미국이 북한의 영토를 병합(annex)하거나 차지하려는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미국의 정책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라캐머라 지명자는 종전선언이 군사적 측면에서 주한미군 임무수행 능력을 제한하느냐는 질문에는 "미군 사령관으로 그렇게 믿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에 케인 의원은 Δ미국이 군사적 측면에서 북한과 적대행위를 할 의사가 없고 Δ북한의 영토를 차지할 생각도 없으며 Δ종전선언이 주한미군 임무수행 능력을 제한하지 않는다면 미북 관계를 정상화해서 적이 아닌 주권국가로 북한과 비핵화 협상을 하는 획기적인 접근이 필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라카메라 지명자는 실기동 훈련을 포함한 대규모 한미연합군사훈련이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군사적 준비태세 유지 및 강화를 위해 실기동 훈련이 컴퓨터 훈련보다 당연히 더 바람직하지만, 이는 잠재적인 협상카드라고 강조했다.

이어 "실기동 훈련을 못할 때 비롯되는 위험을 줄이는 방법을 찾는 것이 내가 할 일"이라고 밝혔다.

라카메라 지명자는 군사적 측면에서 한국, 미국, 일본 간 협력 증진을 위해 한미일 3국 연합훈련을 지속하는 게 필요하다며 한국군과 일본 자위대가 미국 훈련장으로 이동해 미군과 함께 훈련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생각을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6.23하락 22.4510:45 06/17
  • 코스닥 : 1002.49상승 410:45 06/17
  • 원달러 : 1128.40상승 11.210:45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0:45 06/17
  • 금 : 72.78상승 0.9910:45 06/17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