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2경기 남았다'…손흥민, 아스톤 빌라 상대로 '차범근 넘기' 재도전

20일 오전 2시 아스톤 빌라전에서 리그 18호골 도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AFP=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다가오는 아스톤 빌라전에서 '전설' 차범근과 타이를 이루고 있는 한국인 유럽 리그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아스톤 빌라와의 2020-21 EPL 37라운드를 치른다. 또 다른 이정표를 세울 수 있는 무대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이미 많은 기록을 새로 썼다. 35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전에서 한 시즌 자신의 EPL 리그 최다 득점(17골)을 기록, 이전 최다 득점인 16골을 넘어섰다.

뿐 아니다. EPL 17골,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4골, 카라바오컵(리그컵) 1골 등 모든 대회를 통틀어 22골을 기록, 2016-17시즌 자신이 세웠던 통산 최다 골(21골)도 넘어서며 '커리어 하이'를 기록했다.

팀이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을 거둔 게 아쉽지만, 개인의 기록만 보면 그 어느 시즌보다도 성공적이다. 하지만 손흥민은 아직 만족할 수 없다. 여전히 진행 중인 도전이 있다. 한국인 유럽 리그 한 시즌 최다 득점 타이틀이 바로 그것이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AFP=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AFP=뉴스1

손흥민은 현재 차범근이 1985-86시즌 바이어04레버쿠젠에서 남긴 한국인 유럽 한 시즌 최다골(17골)과 타이를 이루며 전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남은 경기에서 1골만 더 추가하면, 이젠 '전설'을 넘어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다. 지난 36라운드 울버햄튼 원더러스전에서 득점에 실패하면서, 이제 남은 기회는 아스톤 빌라전 포함 단 2경기다.

다행히 손흥민의 흐름은 괜찮다. 손흥민은 울버햄튼전 전까지 EPL 3경기 연속골을 기록했을 만큼 좋은 득점 감각을 유지하고 있다. 울버햄튼전도 비록 골은 없었지만 결정적 슈팅을 날리는 등 몸놀림이 무겁지 않았다. 또한 토트넘이 유럽대항진출권을 향한 강한 동기부여를 갖고 있어, 손흥민에게도 좋은 기회가 자주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지난 3월 열렸던 아스톤 빌라와의 18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결장했다. 이번 시즌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유일한 경기다. 손흥민은 첫 맞대결에서 반드시 골을 넣어 지난 결장의 아쉬움을 씻겠노라 다짐하고 있다.

한편 토트넘과 아스톤 빌라의 경기를 포함, EPL 37라운드와 38라운드는 이번 시즌 처음으로 부분 유관중으로 개최된다. "팬들과 함께하면 늘 즐겁고 더 힘이 난다"며 "하루 빨리 팬들 앞에서 뛰고 싶다"고 밝혔던 손흥민에겐 이 역시도 호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8:01 06/17
  • 금 : 72.78상승 0.99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