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0명이 '903억' 날렸다… 일론머스크 사칭한 가상화폐 대형사기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에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사칭한 가상화폐 사기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일론 머스크. /사진=로이터
미국에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사칭한 가상화폐 사기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일론 머스크. /사진=로이터
미국에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사칭한 가상화폐 사기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현지시각) 연방거래위원회(FTC)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미국 내에서 발생한 가상화폐 사기 피해규모는 8000만달러(약 903억)이며 피해자는 약 7000명이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000% 늘어난 수치로 FTC에 접수된 것만 반영돼 실제 가상화폐 사기 규모는 더 클 것으로 보인다. 

피해 사례 중에는 일론 머스크 등 유명인을 사칭한 사람에게 암호화폐 200만달러(약 22억5800만원)를 송금한 사건도 있었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특정인의 계좌로 송금하면 이를 몇 배로 되돌려 주겠다고 속이는 방식이다.

FTC는 "올해 피해 규모 수치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2배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암호화폐 투자 시 주의해야 할 점들도 제시했다. FTC는 "막대한 수익을 보장한다거나 암호화폐로 몇 배 불릴 수 있다고 주장하는 것들은 언제나 사기다"라며 "암호화폐 자체는 투자다. 운 좋게도 산 가격보다 비싸게 팔면 돈을 번다. 더 나은 방법을 알고 있다는 사람은 믿지 마라"로 경고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