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세 할머니와 결혼한 18세 청년 "6년 지나도 매일 더 사랑에 빠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3세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한 커플의 근황이 전해졌다. /사진=틱톡 'garyandalmeda' 캡처
53세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한 커플의 근황이 전해졌다. /사진=틱톡 'garyandalmeda' 캡처
53세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한 커플의 근황이 전해졌다.

18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더선'은 미국 테네주시에 거주 중인 알메다(77)와 게리 하드윅(24) 부부가 여전히 뜨거운 사랑을 과시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이 처음 만난 2015년 게리는 18세, 알메다는 71세였다. 게리는 이모와 함께 장례식에 갔다가 첫 아들의 죽음을 슬퍼하던 알메다와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첫눈에 반한 두 사람은 만난 지 2주 만에 결혼식을 올렸다. 

게리는 "나는 18세였고 그녀는 71세였을 때 내 인생의 사랑을 만났다"며 "거의 6년이 지났고 매일 더 사랑에 빠졌다"고 말했다. 또 "나이 차이에 관해서는 사람마다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사랑은 나이 차이가 얼마나 큰지보다 서로의 합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두 사람은 SNS를 통해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게리는 팬들과 SNS로 소통 중 아내가 사망하면 어떻게 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이것은 우리가 자주받는 질문인데 조금 이상한 질문"이라며 "누군가가 당신보다 나이가 많다고 해서 그가 먼저 죽는다고 확신할 순 없다"고 답했다.

이어 "내가 아내보다 먼저 세상을 떠날 수도 있다. 여기에 있는 누구도 오늘이나 내일이 보장된 사람은 없다"며 "그런 생각이 나와 아내의 사랑을 방해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