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도 전기차 전환 선언… 2024년까지 2조 투입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테판 윙켈만 람보르기니의 회장./사진=람보르기니
스테판 윙켈만 람보르기니의 회장./사진=람보르기니
람보르기니가 2023년 첫번째 하이브리드 모델을 시작으로 2024년 전 모델에 대해 전동화를 선언했다.

스테판 윙켈만 람보르기니의 회장 겸 CEO은 산타가타 볼로냐(Sant’Agata Bolognese) 본사에서 열린 온라인 컨퍼런스를 통해 람보르기니 핵심모델의 전기화 및 본사 공장의 탄소배출 절감을 위한 미래 전략 '디레지오네 코르 타우리'(황소자리의 심장을 향해)를 발표했다.

람보르기니는 제품의 전기화를 추진함에 있어 최고의 성능과 드라이빙 다이내믹 구현이라는 람보르기니의 전통을 유지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으며 최적의 기술과 솔루션들을 확보하는데 주력해 나갈 예정이다.

람보르기니의 새로운 전기화 전략 '디레지오네 코르 타우리'는 3단계로 구분된다. 구체적으로 ▲ 2021년·2022년 내연기관에 대한 헌사 ▲2024년 말까지 하이브리드로 전환 ▲최초의 순수전기차 출시 등이다.

우선 람보르기니는 역사적인 모델들을 오마주한 모델들을 출시하고 동시에 2종의 새로운 V12 모델을 2021년 내에 선보일 계획이다.
아벤타도르./사진=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사진=람보르기니

특히 2023년에는 첫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인 데 이어 2024년까지 모든 라인업에 대한 전기화가 진행될 예정이다. 우선 전기화로 인한 무게 증가를 극복하기 위한 초경량 탄소섬유 기술 적용에 중점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제품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50%까지 줄이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특히 하이브리드로 전환을 위해 람보르기니 역사 상 최대의 투자 규모인 4년간 총 15억유로(약 2조706억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하이브리드로 전환 이후 순수전기차로의 이행 가속화가 이뤄질 예정이며 올 하반기에 람보르기니의 4번째 모델이자 최초의 순수전기차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새로운 신차도 람보르기니 고유의 최고의 성능을 발휘하는 동급 최고의 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윙켈만 회장은 “새로운 전기화 전략을 수립했다. 제품 차원의 전기화뿐만 아니라 산타가타 볼로냐 공장의 탄소배출을 줄여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포괄적인 360도 전략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 전기화 과정에서도 타협할 수 없는 최우선 목표로 브랜드 역사 상 최대 규모의 투자를 단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3.53하락 10.8911:22 07/26
  • 코스닥 : 1056.48상승 0.9811:22 07/26
  • 원달러 : 1153.10상승 2.311:22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1:22 07/26
  • 금 : 72.25상승 0.8211:22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서욱 장관 "청해부대 장병 백신 접종에 관심·노력 부족"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