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어쩌나… 은행, 암호화폐 거래소 임직원 사기이력 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중은행들이 금융당국을 대신해 사실상 암호화폐 거래소의 자격검증 심사에 나선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시중은행들이 금융당국을 대신해 사실상 암호화폐 거래소의 자격검증 심사에 나선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시중은행들이 금융당국을 대신해 사실상 암호화폐 거래소의 자격검증 심사에 나선다. 특정금융거래정보법(특금법) 개정에 따라 은행들은 올 9월말까지 암호화폐 거래소와 실명계좌 발급을 위한 계약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만큼 거래소 임직원의 사기·횡령 이력과 함께 해킹 이력과 평판까지 들여다 볼 전망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연합회는 이달 초 시중은행들에 '가상자산사업자(암호화폐 거래소) 자금세탁방지 위험평가 방안'을 전했다.

해당 방안에 따르면 은행들은 실명확인 입출금계좌 발급을 결정하기 위해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획득 여부와 금융관련법률 위반 이력, 거래정보가 드러나지 않는 암호화폐인 '다크코인' 취급 여부 등 10개 항목의 법적 요건을 점검해야 한다. 이와 함께 기타 요건에는 대표자와 임직원의 횡령·사기 연루 이력과 외부해킹 발생 이력, 영업정지 이력 등 6개 항목이 포함됐다.

은행들은 이같은 필수 요건을 짚어보고 자금세탁에 악용될 수 있는 '고유위험' 16개 항목과 내부 통제의 적정성과 관련된 '통제위험' 87개 항목에 대해서도 정량평가를 진행할 방침이다.

고유위험 항목에는 ▲고위험 국적 고객 거래량 등 국가위험 ▲암화화폐 신용도 등 상품·서비스의 위험 ▲고위험 고객 관련 위험 ▲암호화폐사업자의 자기자본과 유동성 비율 등 내재위험 ▲암호화폐사업자의 부정적 사건 발생을 포함한 평판위험 등이 담겼다.

통제위험 항목에는 ▲내부규정·지침 설계·운영 적정성 등 내부통제체계 ▲독립적 감사체계 ▲비대면 고객 확인과 검증 체계인 고객확인 충실도 ▲고객 위험평가 충실도 ▲요주의 필터링 충실도 등의 항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따라 암호화폐 업계에선 빗썸이 해당 검증을 통과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지난달 말 암호화폐인 BXA를 상장한다고 알렸지만 실제로 상장하지 않은 혐의를 받는 이모 전 빗썸홀딩스·빗썸코리아 이사회 의장은 빗썸의 실소유주로 서울중앙지검에 넘겨진 상태다. 필수 요건 중 하나인 대표자와 임직원의 횡령·사기 연루 이력이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융당국에서 지침이 내려지지 않다보니 은행 자체적으로 검증에 나선 것"이라며 "암호화폐가 범죄에 연루될 가능성도 있는 만큼 임직원의 사기 횡령 사실도 들여다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