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철 경남도의원 "원폭 피해자에 실질적인 피해지원 마련돼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윤철 경남도의원이 20일 제385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경남도의회 제공.
김윤철 경남도의원이 20일 제385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경남도의회 제공.
원폭 피해자 생계비 지원, 2·3세대 의료비 지원 등 실질적인 지원 촉구

경남도에 거주하는 원폭 피해자들의 실태와 체계적인 지원 복지정책을 수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윤철 경남도의원(국민의힘·합천)은 20일 열린 제385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원자폭탄 피해자들의 신체적․경제적 고통과 그에 반해 부족한 도의 지원책에 대해 지적하고 경남도의 적극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현재 경남도는 원폭 피해자 1세대 치료비 지원과 '합천비핵평화대회 행사비'와 '원폭자료관 운영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생계비 지원이나 장애를 겪고 있는 자녀 세대를 위한 지원은 하지 않고 있다. 

김 의원은 "1945년 8월 6일과 9일에 일본에 투하된 원자폭탄으로 인해 당시 일본에 강제징용 등으로 징집돼 있던 한국인들의 피해가 컸다"며 "특히 원폭 피해자의 70% 정도가 경남 합천 출신이며 현재도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인 314명이 합천에 거주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원폭 피해자들이 그 후유증과 과중한 치료비 부담으로 지난 76년간 극심한 생활고를 겪고 있지만 이에 대한 경남도의 지원책은 1세대에 한정된 치료비 지원에 불과하다"며 "그 후손들은 원폭 후유증이 대물림돼 원인 모를 각종 질환을 겪고 있지만 기초 의료 지원조차 없어 인권과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경남도 원자폭탄 피해자 지원 조례'에는 원폭피해자 후손인 2·3세대를 지원 대상에 포함한다고 규정하고 있음에도 후손들은 현재까지도 경남도로부터 아무런 보상과 혜택을 받지 못한 채 외면 받고 있다"며 "경남도 차원에서원폭 피해자들이 불평등이나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생계비 지원과 2·3 세대에 대한 의료비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원폭 1세대의 평균 나이가 80대를 훌쩍 넘겨버렸고 갈수록 그 수가 줄고 있다"며 "그동안 고통 받았던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보상과 대우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금부터라도 도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서 원폭 피해자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안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최근 지자체를 중심으로 원폭 피해자 지원을 위한 움직임이 일어나며 부산시는 전국 최초로 지난해부터 원폭 피해자들에게 한달에 5만원의 생활보조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경북과 울산은 수당 지원 근거 마련을 위한 조례를 제정했다. 

또 경기도는 의료비 지원 범위를 3세대까지 확대하고 원폭 트라우마 상담을 위한 정신심리프로그램도 지원하고
있다.
 

경남=임승제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