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정점 찍었나… 3년 전과 평행이론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연일 큰 변동성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3년전 1차 랠리와 올해의 2차 랠리가 같은 길을 갈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사진=뉴스1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연일 큰 변동성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3년전 1차 랠리와 올해의 2차 랠리가 같은 길을 갈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사진=뉴스1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연일 큰 변동성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3년전 1차 랠리와 올해의 2차 랠리가 같은 결과를 맞이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지난 19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17년 비트코인 랠리가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비트코인 선물 상장으로 끝났듯 이번 비트코인 랠리도 미국 최대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의 나스닥 상장으로 끝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2017년 비트코인 랠리는 미국의 주요 선물 거래소인 시카고상품거래소(CME)가 비트코인 선물을 상장했을 당시 정점에 달한 바 있다.

당시 비트코인은 2만 달러에 육박할 정도로 투자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하지만 막상 비트코인 선물이 CME에 상장되자 비트코인은 랠리를 멈추고 3년동안 횡보세를 이어갔다.

이후 비트코인은 올해 들어 다시 급등했다. 여러가지 호재가 있었으나 그중에서도 가장 결정적인 요인은 미국 최대의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의 나스닥 상장이었다.

비트코인은 코인베이스의 나스닥 상장일인 지난달 14일 6만4000달러를 돌파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하지만 3년 전과 마찬가지로 코인베어스 상장 이후 비트코인은 연일 하락세다. 여기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지지를 철회한 점도 비트코인 가격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

일각에서는 지난 2017년 1차 비트코인 랠리에 이은 이번 '2차 랠리' 역시 상장을 정점으로 남은 건 내리막길 뿐이란 의견도 나온다.

델라노 사포루 뉴 스트리트 어드바이저 그룹 최고경영자(CEO)는 “장기 투자를 생각하는 투자자라면 이같이 좋은 저가매수 기회는 당분간 없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테슬라가 비트코인 결제를 취소한 점, 중국이 또 다시 암호화폐 단속에 나서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 비트코인은 약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