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책] 유동성 장세에 돈은 누가 벌었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인터파크도서
/사진=인터파크도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을 겪으며 세계 각국 중앙정부는 사상 최고의 유동성을 풀었고 그 돈은 특히 주식시장으로 몰렸다.

한국도 예외가 아니다. 2021년 들어서만 주식거래계좌 500만개 증가해 4000만 계좌를 넘어서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실제로 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계좌만 집계한 수치인데도 이 정도다. 시중에 돈은 늘어났지만 갈 곳이 마땅치 않은 데다 예전처럼 은행 예·적금에 묻어두면 인플레이션 탓에 실질금리가 마이너스(-)라는 사실을 많은 사람이 알게 된 결과다. 코스피는 지난해 3월 저점에서 배 이상 상승해 박스피에서 벗어나 신고점을 경신했다.

이처럼 엄청난 유동성 장세에서 어떤 투자자가 돈을 벌었을까. 한동안 미미하게 움직이던 주가가 갑자기 거래량 급증과 함께 치솟을 때 추격 매수했던 투자자일까. 이례적인 장대양봉을 만들고 20일선이나 5일선을 치고 올라온 종목을 매수했던 투자자일까. 반대로 거래량 급증과 함께 낙폭을 키운 주식을 저점에서 매수한 투자자일까. 아니면 5일선이나 20일선이 붕괴할 때 재빨리 매도해 수익을 지킨 투자자일까.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누군가는 번 돈을 지키며 꾸준히 수익을 키워가리라는 것이다. 여기서 ‘누군가’는 자신만의 원칙을 세우고 어떤 경우에도 고수하는 사람이다. 투자는 평생 해야 하는 것이기에 오늘 수익을 냈더라도 내일 손실을 본다면 아무 의미가 없다. 수익을 낸 매매가 원칙에 의한 것이어야 한다. 투자 경험을 쌓으면서 원칙을 정련해 갈 때에만 수익을 키울 수 있다.

여의도 최고의 트레이더로 이름난 박병창 저자 역시 30년 가까운 실전 과정에서 그런 상황을 수도 없이 겪었다. 그 세월 동안 시장 환경과 투자자의 의식은 많이 변화했지만 주가의 움직임을 유발하는 원리는 마찬가지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는 ‘매매의 기술’에서 매매 원칙을 도출한 과정과 이유를 자세히 설명한다. 이를 이해해야 원칙을 자기 것으로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시장 움직임의 근본적인 이유는 ‘황소’와 ‘곰’의 힘겨루기다. 황소가 우세할 때(가격을 올려서 매수할 때) 시장은 상승하고 곰이 우세할 때(가격을 내려서 매도할 때) 시장은 하락한다. 힘겨루기가 치열할수록 매매가 더 많이 이뤄지기 때문에 거래량이 급증한다. 거래량 급증이 가격의 변동성을 키우고 변동성은 트레이더에게 매매의 기회가 된다.

단기투자자는 물론이고 장기투자자 역시 수익률을 높이려면 타이밍을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 주식으로 돈을 버는 방법은 싸게 사서 비싸게 파는 것이기 때문이다. 매매로 수익을 낼 가능성이 큰 16가지 상황별로 어떤 점을 주시하고 어떤 시기에 매수와 매도를 실행해야 하는지 자세하게 정리했다. 이 책을 읽고 타이밍의 안목을 갖추면 어떤 시황·종목에도 현명히 대응할 수 있을 것이다.

매매의 기술 / 박병창 지음 / 포레스트북스 펴냄 / 1만8000원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