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1인당 영업익 255만원 줄고 인건비 719만원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30대그룹의 1인당 영업이익은 줄어든 반면 인건비 부담은 크게 늘었다. / 사진=뉴시스
국내 30대그룹의 1인당 영업이익은 줄어든 반면 인건비 부담은 크게 늘었다. / 사진=뉴시스
국내 30대 그룹 상장사의 종업원 1인당 영업이익은 연평균 1.0%씩 감소해 수익성이 악화된 반면 1인당 인건비는 연평균 2.4%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20년 종업원 1인당 매출액은 9억9382만원, 1인당 인건비는 8026만원, 1인당 영업이익은 6235만원으로 조사됐다.

각 지표를 2016년과 비교하면 1인당 매출액은 3720만원 올랐지만 1인당 영업이익은 255만원 감소했고 1인당 인건비는 719만원 상승했다.

2016~2020년 증가율을 살펴보면 1인당 영업이익은 연평균 1.0% 감소한 반면 1인당 인건비는 연평균 2.4%씩 증가했는데 이는 1인당 매출액 증가율(연평균 1.0%)보다도 두 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2020년 30대 그룹 상장사의 1인당 영업이익은 6235만원이지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3905만원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대비 2020년 30대 그룹 상장사의 1인당 영업이익은 255만원(연평균 1.0%↓) 줄어든 데 비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한 30대 그룹 상장사는 1263만원(연평균 6.8%↓) 줄어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한 30대 그룹 상장사의 1인당 인건비가 연평균 2.2%씩 늘어날 동안 1인당 매출액은 연평균 0.3%씩 증가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한 30대 그룹 상장사의 1인당 매출액은 2020년 9억988만원으로 2016년 대비 101.3% 수준으로 비슷했지만 1인당 인건비는 2020년 7361만원으로 2016년 대비 109.1% 수준으로 높아졌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여전히 대기업 10곳 중 6곳은 근속연수에 따라 매년 임금이 오르는 호봉급 체계를 적용하고 있다”며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직무 및 성과에 연계한 임금체계로 전환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