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토요 토론토 감독, 패배에도 류현진 극찬… "말이 필요없는 최고 투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찰리 몬토요(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이 팀의 패배에도 선발 투수로 나선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을 극찬했다. 사진은 24일(한국시각) 류현진이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서 활약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찰리 몬토요(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이 팀의 패배에도 선발 투수로 나선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을 극찬했다. 사진은 24일(한국시각) 류현진이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서 활약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찰리 몬토요(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이 팀의 패배에도 선발 투수로서 제몫을 다한 류현진을 극찬했다.

류현진은 2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6.2이닝 8피안타 1피홈런 1볼넷 7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토론토는 불펜 난조로 4-6으로 역전패했다.

경기 후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이전 2경기에서 7이닝씩을 던졌고 오늘은 100개 이상의 공을 던졌다"며 "지난 경기에 이어 2경기 연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류현진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며 "말이 필요 없는 최고의 투수"라고 찬사를 보냈다.

이날 선발 투수로 나선 류현진은 7회 2사까지 총 107개의 공을 던졌다. 그는 지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보스턴 레드삭스전에서도 7이닝씩을 소화했다. 보스턴전에서는 100개를 던졌고 이날 경기에서도 107개를 던져 2경기 연속으로 투구수 100개를 넘겼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이 6회까지 90개 이상의 공을 던져 교체해주려고 했지만 스스로 더 던질 수 있다고 말했다"며 "나는 그런 투수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류현진의 더 던지겠다는 의사를 보여 타자 3명을 더 상대해줄 것을 주문했고 7회에도 그는 아주 좋은 공을 던졌다"고 칭찬했다.

하지만 토론토는 류현진의 활약에도 불펜이 9회초에만 4점을 내줬다. 결국 토론토는 탬파베이에 4-6으로 역전당하며 무너졌다. 역전패에도 몬토요 감독은 "최근 4경기에서 우리는 아쉽게 졌다"며 "상대의 빗맞은 타구가 안타가 되는 등 운이 따르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선수들에게도 지금과 같이 플레이를 하면 된다고 격려하고 있다"며 "선수들도 이기고자 하는 의욕이 강하다"고 덧붙였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