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30대 상장사 직원연봉 평균 9290만원… 5.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카카오의 직원연봉이 가장 많이 올랐다. /사진=뉴시스
지난해 카카오의 직원연봉이 가장 많이 올랐다. /사진=뉴시스
국내 30대 상장사 중 23개사의 지난해 직원 1인 평균급여가 전년대비 5.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잡코리아가 시총 상위 30개사 중 2019년과 2020년 직원 1인평균급여를 모두 공개한 23개사의 직원연봉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이들 기업의 직원 급여는 평균 9290만원으로 전년(8784만원) 대비 5.8% 올랐다.

특히 남직원 연봉이 평균 1억100만원으로 1억원을 넘어섰다. 이는 전년(9555만원)대비 5.8% 오른 수준이다. 여직원 연봉은 평균 7181만원으로 전년(6804만원) 대비 5.5% 올랐다.

직원 연봉이 가장 크게 오른 기업은 ‘카카오’로 작년 직원 1인 평균급여가 1억800만원으로 전년(8000만원)에 비해 35.0% 크게 올랐다.

카카오는 특히 남직원의 1인평균 급여가 1억3200만원으로 전년(9200만원)에 비해 43.5% 크게 올랐고 여직원 1인평균 급여는 7200만원으로 전년(6200만원)대비 16.1% 오르는데 그쳤다.

다음으로 연봉이 크게 오른 기업은 ‘엔씨소프트’로 작년 직원 1인 평균급여가 1억549만원으로 전년(8641만원) 대비 22.1% 올랐다. ‘네이버’도 작년 직원 1인 평균급여가 1억247만원으로 전년(8455만원) 대비 21.2% 상승했다.

이어 ▲삼성전자(17.6%) ▲삼성생명(13.8%) ▲삼성전기(12.8%) ▲셀트리온(11.6%) ▲삼성바이오로직스(10.7%)의 작년 직원 연봉이 전년에 비해 10%이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30대 상장사 중 작년 남직원의 연봉이 가장 크게 오른 기업은 ‘카카오’, 여직원의 연봉이 가장 크게 오른 기업은 ‘네이버’ 로 조사됐다.

작년 ‘카카오’의 남직원 1인평균 급여가 전년대비 43.5% 올라 상승폭이 가장 컸고 이어 ▲엔씨소프트(21.5%) ▲NAVER(19.6%) ▲삼성전자(17.2%) ▲삼성생명(15.2%) ▲삼성전기(13.3%) ▲셀트리온(12.5%) 순으로 남직원 연봉 상승폭이 컸다.

‘네이버’는 여직원 1인평균 급여가 9113만원으로 전년(7292만원) 보다 25.0% 크게 올랐다. 이어 ‘엔씨소프트’도 여직원 연봉이 평균 7906만원으로 전년(6338만원) 대비 24.7% 올랐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