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수하고 손 쓱쓱' 해리스 부통령에 미 언론도 "노매너"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현지시각)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를 나눈 뒤 손을 닦는 모습이 포착돼 일부 언론과 소셜미디어에서 무례를 저질렀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백악관 공식 유튜브 채널
23일(현지시각)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를 나눈 뒤 손을 닦는 모습이 포착돼 일부 언론과 소셜미디어에서 무례를 저질렀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백악관 공식 유튜브 채널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 후 손을 바지에 닦는 모습이 포착돼 일부 언론과 소셜미디어에서 무례한 행동이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현지시각) 미국 폭스뉴스는 해리스 부통령이 한국 대통령과 인사를 나눈 뒤 손을 닦은 행동이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퍼지며 비판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 오전 미국 백악관 옆 아이젠하워 행정동에서 해리스 부통령과 만났다. 두 사람이 모두 발언을 끝낸 뒤 해리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에 오른손을 내밀며 악수를 청했고 문 대통령도 이에 화답해 손을 잡았다.

문제는 악수 이후 해리스 부통령의 행동이었다. 문 대통령과 악수를 나눈 해리스 부통령은 악수한 손을 바지에 문지르는 듯한 행동을 취했다. 이 장면은 백악관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됐다. 

폭스뉴스는 23일 보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많은 미국인들이 세균에 민감해진 건 사실”이라면서 “해리스 부통령의 이번 행동은 이러한 우려를 과도하고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며 무례하다고 지적했다.

SNS에서도 “해리스의 행동은 외교 결례”라는 누리꾼들의 비판이 거세다. 한 누리꾼은 “이런 사람이 미국의 부통령이냐”며 “무례하다. 공화당 소속이었다며 인종차별주의자라는 비난을 면치 못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누리꾼들도 “정말 부끄럽다”, “해리스는 이미 (코로나19) 백신도 접종했다”는 의견을 전했다.

해리스 부통령의 행동이 논란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3월 말 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투에 탑승할 때도 미군 병사에게 경례를 하지 않는 실수를 범했다. 이전에도 여러 차례 경례를 생략하는 등 실수를 반복했다. 논란을 의식한 해리스 부통령은 이후 노스캐롤라이나행 전용기에 탑승하기 전에 경례하는 영상을 트위터에 공개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