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에 뿔난 주유소 사장님들 "불공정 '알뜰주유소' 중단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주유소협회가 24일 울산 한국석유공사 본사 앞에서 알뜰정책 규탄 집회를 열었다. /사진=한국주유소협회
한국주유소협회가 24일 울산 한국석유공사 본사 앞에서 알뜰정책 규탄 집회를 열었다. /사진=한국주유소협회
전국 주유소 사장들이 한국석유공사를 규탄하고 나섰다. 석유공사가 알뜰 주유소에만 시장 가격보다 현저히 낮은 가격의 석유 제품을 공급하는 탓에 일반 주유소들의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국주유소협회는 24일 울산 한국석유공사 본사앞에서 ‘주유소업계 생존권 보장과 불공정한 시장개입 중단 촉구 항의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항의집회에는 한국주유소협회 회장단과 16개 광역시·도 주유소 사업자들이 참석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인원을 50명 미만으로 제한하고 출입명부 작성과 체온측정, 손소독제 비치, 1m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했다.

이날 항의집회에서 참석자들은 “불공정한 시장개입 알뜰정책 중단하라”, “이대로는 못살겠다 생존권을 보장하라”, “국민혈세로 특혜주는 차별정책 중단하라” 등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항의집회를 진행했다.

주유소협회는 성명서 발표를 통해 “석유공사가 정유사와 최저가 입찰을 통해 시장가격보다 지나치게 낮은 가격으로 알뜰주유소에 공급하는 차별정책으로 알뜰주유소가 아닌 일반 주유소들을 사지로 내몰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석유공사가 정유사와 공급물량 입찰시 국내가격 기준이 아닌 국제제품가격 기준으로 설정해 공급가격 격차가 더욱 크게 벌어지는 심각한 역차별과 불공정 경쟁을 초래하고 있다는 꼬집었다.

주유소협회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국제제품가격이 급락하면서 국내 정유사들이 가동률을 줄이고 주유소에 대한 공급가격을 높이고 있다.

반면 석유공사는 정유사로부터 국제제품가격 기준으로 석유제품을 받아 일반주유소들 보다 리터당 100원 가량 낮은 가격으로 알뜰주유소에 공급, 알뜰주유소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알뜰주유소 사업을 통해 발생하는 석유공사의 수익도 증가했고 이를 다시 알뜰주유소에 인센티브로 지급함으로써 알뜰주유소들이 ‘코로나19 특별 보너스’까지 지급을 받고 있다는 주장이다.

유기준 주유소협회 회장은 “석유공사의 불공정한 차별정책으로 인해 알뜰주유소를 제외한 대다수 주유소들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급락하게 됐다”며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적자를 보면서까지 판매가격을 낮춰 경영난을 더욱 가중시켜 시장에서 퇴출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유소업계가 요구하는 것은 지금 업계가 너무 어려우니까 무엇을 지원해달라 이런 것이 아니다”며 “단지 공정하게 경쟁해서 열심히 사업하는 분들이 노력한 만큼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주유소시장에서의 불평등, 불공정을 해소해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