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나도 0원"… IRP 수수료 전쟁에 신한금투·KB증권도 참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증권사들이 개인형퇴직연금(IRP) 가입자 유치를 위해 수수료 전액 면제 경쟁에 나서면서 은행과 보험업계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퇴직연금 시장에 지각 변동이 있을지 주목된다./사진=이미지투데이
최근 증권사들이 개인형퇴직연금(IRP) 가입자 유치를 위해 수수료 전액 면제 경쟁에 나서면서 은행과 보험업계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퇴직연금 시장에 지각 변동이 있을지 주목된다./사진=이미지투데이
최근 증권사들이 개인형퇴직연금(IRP) 가입자 유치를 위해 수수료 전액 면제 경쟁에 나서면서 은행과 보험업계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퇴직연금 시장에 지각 변동이 있을지 주목된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IRP 수수료 0원 경쟁의 신호탄을 쏜 곳은 삼성증권이다. 지난달 삼성증권이 IRP 계좌에 부과되는 수수료를 전액 면제하는 '삼성증권 다이렉트IRP'를 출시한 뒤 유안타증권과 미래에셋증권도 수수료 면제를 실시하고 있다.

이처럼 한껏 뜨거워진 IRP 수수료 '0원 경쟁'에 신한금융투자와 KB증권도 합류한다. 먼저 신한금융투자는 '신한알파'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통해 거래하는 비대면 IRP 계좌에 대한 수수료를 오는 25일부터 전액 면제한다고 밝혔다.

신한알파를 통해 비대면으로 개인형 IRP 운용·자산관리 계약을 체결하는 고객은 운용관리 수수료와 자산관리 수수료가 모두 면제된다.

신규 가입자뿐만 아니라 기존 모바일 가입자도 수수료 면제 대상이다. 모바일 채널을 통해 가입하더라도 지점 프라이빗뱅커(PB)를 통해 자산관리·상품운용 상담 및 자금 컨설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박성진 신한금융투자 퇴직연금사업본부장은 "고객의 실질적인 부담을 줄여 안정적인 노후 준비를 돕고자 IRP 수수료 전액 면제를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KB증권 역시 IRP 수수료를 전액 면제하는 혜택을 6월 중순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기존 고객을 포함해 모든 비대면 고객에게 수수료 면제 시행일 이후 발생하는 수수료를 전액 면제할 예정이다.

영업점에서 대면으로 IRP를 개설하고 펀드, 상장지수펀드(ETF), 리츠 등에 50% 이상 투자한 고객도 수수료 면제 혜택을 받는다. IRP를 개설해 부담금을 내는 확정급여형(DB)·확정기여형(DC) 가입 근로자에게도 대면·비대면 구분 없이 수수료 면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최재영 KB증권 연금사업본부장은 "올해 초 KB증권은 24시간·365일 IRP 계좌 개설과 타사 계좌이전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비대면 서비스를 업그레이드 했다"며 "이외에도 DC와 IRP의 개인고객 대상으로 1:1 맞춤 상담 서비스 제공을 위해 '퇴직연금 자산관리컨설팅센터'를 운영해 서비스 질적인 측면에서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고자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