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선 고속도로 사고 3분 안에 안다고?… SKT-도로공사, ‘T맵’ 통해 ‘사고포착알리미’ 서비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티맵' 앱에 전방 교통사고를 알리는 메시지가 뜬 모습. /사진제공=SKT
'티맵' 앱에 전방 교통사고를 알리는 메시지가 뜬 모습. /사진제공=SKT

SK텔레콤과 한국도로공사는 공동 개발한 ‘사고포착알리미’ 서비스를 티맵모빌리티 내비게이션 앱 ‘T맵’을 통해 24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인공지능(AI) 기반으로 수도권 고속도로 사고 상황을 신속하게 후방 차량들에 알려준다.

‘사고포착알리미’는 내비게이션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속도로 돌발상황을 신속하게 검지할 수 있는 사고대응 시스템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2019년 12월부터 ‘사고포착알리미’를 운영한 결과 상황실 근무자의 돌발상황 평균 인지 시간이 당초 16분에서 최대 1분으로 대폭 단축됐다. 이번에는 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기반 위치 분석 플랫폼 ‘리트머스(LITMUS)’를 활용해 개발된 ‘사고포착알리미’ 시스템을 ‘T맵’을 통해 확대 운영한다.

SK텔레콤이 ‘T맵’을 통해 ‘리트머스’ 플랫폼에 수집되는 사고 징후 데이터 분석으로 사고를 실시간 감지해 한국도로공사에 통보한다. 도로공사는 CCTV를 통해 사고 여부를 확인한 뒤 ‘리트머스’ 플랫폼을 통해 사고 발생 2km 내 후방 차량들의 ‘T맵’으로 알려주는 방식이다. 사고 발생부터 후방 차량 고지까지 시간을 종전 20분에서 평균 3분 수준으로 대폭 단축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사고포착알리미’는 2차 사고 예방을 통해 고속도로 교통안전 향상에 기여할 전망이다. 일반적으로 고속도로 추돌사고의 경우 사고 후 15분~20분이 지난 시간에도 사고지점 후방에서 사고 관련 급정거가 발생하는 등 추가사고로 이어지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한국도로공사는 현재 수도권에 한해 제공되고 있는 이 서비스를 올 하반기까지 전국 고속도로에 확대할 계획이다.

사고포착알리미 서비스 개념도 /사진제공=SKT
'티맵' 앱에 전방 교통사고를 알리는 메시지가 뜬 모습. /사진제공=SKT

SK텔레콤 ‘리트머스’ 기반으로 T맵에서 제공되고 있는 V2X 서비스는 2018년 상용화한 전방 차량 급정거 알림 외에도 긴급차량 알림, 고속도로 전방 갓길 정차, 장애물 알림 등이다. SK텔레콤은 앞으로 AI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 정체 꼬리 알림, 실시간 신호 정보 알림 등 고객들의 드라이빙 경험과 안전 향상을 위한 서비스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박종관 SK텔레콤 5GX로케이션랩장은 “한국도로공사, 티맵모빌리티와의 협력과 SKT의 V2X 기술을 집약해 더 안전한 교통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SKT는 V2X 플랫폼을 더욱 발전시켜 스마트하고 안전한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순 티맵모빌리티 모빌리티테크그룹장은 “T맵은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최적의 경로를 제공하는 데 이어 보다 안전한 운전까지 도울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이동의 편리함과 즐거움을 추구하는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사고포착알리미 서비스 확대로 신속한 사고대응뿐만 아니라 주변 운전자들에게도 돌발상황을 신속하게 안내해 2차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공공과 민간이 협력해 더욱 안전한 고속도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