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고교서 '가슴 부위 모자이크' 졸업 사진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현지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한 고등학교에서 여학생 80여명의 졸업사진을 “가슴골이 야하다”며 포토샵으로 수정했지만 남학생들이 수영복을 입고 노출한 사진은 그대로 둬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성차별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사진=트위터 캡처
23일(현지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한 고등학교에서 여학생 80여명의 졸업사진을 “가슴골이 야하다”며 포토샵으로 수정했지만 남학생들이 수영복을 입고 노출한 사진은 그대로 둬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성차별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사진=트위터 캡처
미국 플로리다주 한 고등학교에서 여학생 80여명의 졸업사진을 “가슴골이 야하다”며 포토샵으로 수정한 사건이 발생했다. 반면 남학생들이 수영복을 입고 노출한 사진은 그대로 둬 학생과 학부모가 성차별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23일(현지시각) NBC뉴스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 존스 카운티에 위치한 바트람 트레일 고등학교는 일부 여학생들의 졸업 사진을 허락없이 편집했다. 여학생들의 가슴골이 노출돼 있던 부분이 가려진 채로 졸업앨범에 실린 것.

세인트 존스 카운티 지역 학교 복장 규정에 여학생은 '노출이 있거나 주변을 산만하게 하는' 옷을 입어선 안 된다고 명시돼있다. 금지된 복장의 예시로 미드리프(배와 허리 부부분을 드러낸 짧은 상의)나 짧은 스커트 등이다. 특히 스커트는 무릎 위 10㎝를 넘을 수 없다는 조항이 들어있다.

학생들과 학부모는 동의 없는 사진편집에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학부모 아드리안 바틀렛은 “그들은 딸의 사진을 완전히 바꿔놨다”며 “딸은 사진 촬영 당일에 입은 복장이 학교 규정을 위반했다는 말을 들은 적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딸이 입었던 옷은 딸이 가장 좋아하는 옷이며 학교에 아무 문제 없이 입고 다녔다"고 전했다.

재학생 라일리 오키프는 “교내 수영팀 남학생들이 몸에 달라붙는 수영복 차림으로 찍은 졸업 사진은 그대로 실렸다”며 “남녀에게 이중 잣대를 적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학교 측은 앨범을 반환할 경우 촬영 비용을 환불해주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