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억원에 팔린 유튜브 영상… '동생이 나를 물어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3일(현지시각) 유튜브에 14년 전 올려진 형제 영상의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한 토큰) 소유권이 약 8억6000만원에 팔렸다. /사진=유튜브 채널 'HDCYT'
지난 23일(현지시각) 유튜브에 14년 전 올려진 형제 영상의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한 토큰) 소유권이 약 8억6000만원에 팔렸다. /사진=유튜브 채널 'HDCYT'
유튜브에 14년 전 올려진 형제 영상의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한 토큰) 소유권이 약 8억6000만원에 팔렸다.

23일(현지시각) CNN에 따르면 지난 2007년 유튜브에 올라온 영국 형제의 영상 ‘찰리가 또 내 손가락을 깨물었어’(Charlie bit my finger- again)의 NFT 소유권의 경매가가 76만999달러(약 8억5800만원)를 기록했다.

이 영상은 55초 분량으로 당시 3살이었던 해리와 갓난아기 찰리의 모습이 담겼다. 동생 찰리가 입안에 들어온 형의 집게손락을 반복해서 깨물자 해리는 아파하며 “찰리가 나를 물었어요”라고 말했다. 영상은 얼굴을 찌푸렸다 이내 미소를 짓는 찰리와 해맑은 해리의 모습으로 끝난다.

형제의 아버지 하워드는 아이들의 모습을 지인에게 보여주기 위해 이 영상을 유튜브에 업로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귀여운 형제의 모습이 담긴 이 영상은 약 9억명이 시청했을 정도로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이 채널에 올라온 영상 중 조회수가 가장 많다.

이 영상은 최근 NFT 경매에 나온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또 한번 화제가 됐다. 경매는 영상 14주년을 맞은 지난 22일 24시간 동안 진행됐고 이후 8억원이 넘는 가격에 판매됐다. 경매 막바지에 익명의 계정들이 치열한 입찰전쟁을 벌이자 경매가가 치솟았다.

NFT 소유권을 구매한 사람은 이 영상을 마음껏 패러디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고 이 영상은 오는 30일까지 유튜브에서 시청할 수 있다.

아버지 하워드는 “왜 사람들이 이 영상을 보는 지 이해할 수 없었다. 그저 약간 웃기는 정도라고만 생각했을 뿐이다”라며 “돈을 이유로 NFT 경매를 한 건 아니다. 과거에는 유튜브가 새로운 현상이었지만 지금은 NFT가 유행해 동참한 것”이라고 전했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일종의 ‘소유권 증서’다. 기존의 가상자산과 달리 음악, 영상, 이미지 등 디지털 자산에 별도의 고유한 인식값을 부여한다. NFT는 ‘디지털 진품 증명서’로 불리기도 한다. 최근에는 ‘재앙의 소녀’라는 이름으로 화제가 된 소녀의 사진이 NFT 경매에 등장해 50만달러(약 5억5000만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2632.50상승 40.1612:29 05/20
  • 코스닥 : 875.70상승 11.912:29 05/20
  • 원달러 : 1272.20하락 5.512:29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2:29 05/20
  • 금 : 1841.20상승 25.312:29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자료 확인하는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D-12 6.1 지방선거, 인사하는 김은혜 국힘 경기지사 후보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