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연구소가 코로나 발원지다"… 미국 정부 비공개 정보 살펴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직원 3명이 코로나19 유행 직전 코로나19 유사 증세로 병원치료를 받은 사실이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사진은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사진=웨이보 캡처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직원 3명이 코로나19 유행 직전 코로나19 유사 증세로 병원치료를 받은 사실이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사진은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사진=웨이보 캡처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직원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직전 코로나19 유사 증세로 병원치료를 받은 사실을 미국 정보당국이 확인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4일(한국시각) 월스트리트 저널(WSJ)은 미국 정부의 비공개 정보보고서를 인용해 2019년 11월 연구원 3명이 고열 등의 증세를 보이며 병원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아팠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정보의 '신뢰도'에 대해 미국 전·현직 관계자의 견해는 엇갈렸다. 한 인사는 "정보가 '국제적인 파트너'로부터 제공됐고 의미가 있지만 여전히 추가조사와 보강증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른 인사는 "여러 출처에서 얻은 매우 훌륭한 품질의 정보"라면서 "매우 정확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우한 연구소에서 환자가 보고됐다고 해서 바이러스의 발원지가 우한 연구소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짚어 었다.

매체는 "WHO가 우한 연구소 기원설을 부인했지만 미국이 이 같은 사실을 발표함에 따라 코로나19 기원을 연구하고 있는 WHO도 이를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는 박쥐 관련 실험을 많이 하는 곳이며 코로나 바이러스와 유사한 바이러스를 많이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