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사, 3D프린팅 기술로 신차 개발 앞당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양사 화학연구소의 박상현 팀장(왼쪽에서 네번째)이 지난 20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21년 신기술∙신제품 인증서 수여식’에서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가운데)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양사
삼양사 화학연구소의 박상현 팀장(왼쪽에서 네번째)이 지난 20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21년 신기술∙신제품 인증서 수여식’에서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가운데)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양사
삼양사가 3D 프린팅 관련 신기술을 개발해 정부로부터 '신기술 인증'을 받았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신차 개발 속도를 단축시킬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삼양사는 현대자동차, 쓰리디팩토리와 함께 '자동차부품 픽스쳐용 적층·절삭 일체형 PC(폴리카보네이트), CF(탄소섬유) 복합소재 3D 프린팅 기술'을 개발하고 국가 기술 표준원의 신기술 인증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픽스쳐는 부품 등이 설계대로 생산됐는지 확인하는 측정 도구를 뜻한다. 신기술 인증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된 기술 또는 기존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개량한 우수한 기술에 산업통상자원부가 부여하는 인증제도다. 신기술 인증을 받은 제품은 자금 대출, 세제 혜택, 판로 확보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이번에 인증받은 신기술은 삼양사가 개발한 3D프린팅 전용 폴리카보네이트 복합 소재에 현대자동차와 쓰리디팩토리의 자동차 부품용 3D프린팅 기술을 융합해 3D프린터로 자동차 생산에 필요한 픽스쳐를 만드는 기술이다.

삼양사는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3D 프린팅을 이용한 대형 제작물 출력용 소재 개발 아이디어를 발굴해 약 14개월 동안 관련 아이디어의 사업화를 지원했다.

삼양사에 따르면 기존 3D 프린터는 출력 속도가 느리고 출력물의 크기가 작았으나 신기술을 이용하면 최대 10m 크기의 제품을 기존 3D프린터 대비 100배 이상 빠른 속도로 출력할 수 있어 활용 범위가 다양하다. 0.2mm 이하의 정밀한 가공이 가능해 중·대형 부품용 초정밀 픽스쳐 제작이 가능하다.

이번 신기술로 중·대형 부품용 초정밀 픽스쳐 생산이 가능해지면 신차 개발 속도를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새로운 부품이 만들어질 때마다 픽츠쳐 역시 새로 제작돼야 해 신차 개발 속도를 떨어뜨리는 요인 중 하나로 지목됐다. 기존 픽스쳐는 설계, 제작부터 실제 적용까지 약 1개월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었으나 신기술을 적용하면 제작 시간은 50% 이상, 비용은 30% 이상 절감된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