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아니다 이 XX아" 정용진 부회장, 불법 동영상 광고 댓글에 일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용진 부회장의 소탈한 모습에 많은 이들이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부회장의 소탈한 모습에 많은 이들이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SNS에 달린 불법 동영상 광고 댓글에 욕설로 응수하며 거친 매력을 드러냈다.

지난 22일 정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에 "#내스타일 개 #개스타일 나"라며 강아지를 만지는 사진을 올렸다.

이후 정 부회장 인스타그램에는 "왜 모든 한국 남자들이 내 비디오를 보는 데 중독돼 있습니까?"라는 댓글이 올라왔다. 해당 댓글은 불법 동영상 광고 댓글로 보였다.

이에 정 부회장은 "난 아니다 이 XX아"라며 욕설 댓글로 응답했다.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정 부회장의 예상치 못한 터프한 모습에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이들은 "멋진 한방", "매력 어쩌냐", "이마트 가서 사이다 마셔야겠다"는 댓글을 남겼다.

정 부회장은 평소 SNS에 일상을 공개하며 많은 이들에게 관심을 받았다. 그는 소탈한 모습도 보여주며 '용진이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7.54하락 35.1112:53 07/30
  • 코스닥 : 1030.95하락 13.1812:53 07/30
  • 원달러 : 1147.70상승 1.212:5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2:53 07/30
  • 금 : 73.68상승 0.8612:53 07/30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교육부·방역전문가 자문회의, 인사 나누는 '유은혜'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