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달비계' 추락사 잇따라…안전조치 강화 절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광주·전남지역 건설현장에서 '달비계' 작업 중 추락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잇따르면서 안전 조치 이행이 절실하다.달비계를 이용한 작업 모습/사진=광주지방고용노동청 제공.
최근 광주·전남지역 건설현장에서 '달비계' 작업 중 추락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잇따르면서 안전 조치 이행이 절실하다.달비계를 이용한 작업 모습/사진=광주지방고용노동청 제공.
최근 광주·전남지역 건설현장에서 '달비계' 작업 중 추락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잇따르면서 안전 조치 이행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25일 광주지방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지난 19일 전남 완도군의 한 건설 현장에서 창틀 실리콘 작업을 위해 달비계를 타고 내려가던 작업자가 추락해 사망했다. 앞서 지난4월9일과 22일에도 전남 나주시 건설현장과 ,광주 서구 도장공사 현장에서 달비계 추락으로 인해 근로자 2명이 숨졌다.

달비계란 건물의 고정된 부분에 밧줄로 매달은 작업대로 외벽 도장·청소 작업 등에 주로 사용된다.

그러나 나주와 완도에서 발생한 사고와 같이 작업대를 매달은 밧줄이 풀리거나, 광주 서구 사고와 같이 작업대를 타려고 준비하던 중 떨어지는 사고가 빈번하고, 작업대를 매달은 밧줄이 건물 모서리에 접촉되어 잘리면서 작업자가 떨어지는 사고도 빈번해지면서 안전 조치 강화가 요구되고 있다.

김민규 광주고용노동청 감독관은 "달비계 작업의 특성상 숙련된 작업자들이 관행적인 작업 방법을 사용해 작업을 하다 보니까 안전하지 않게 작업용 밧줄을 묶고 작업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달비계 작업용 밧줄이 풀리거나 끊어지는 것을 대비해 반드시 설치해야 하는 수직구명줄과 안전대를 설치하지 않고 작업하는 경우가 많아 사망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 만큼, 기본적인 안전조치는 작업자의 생명과 직결된다"고 안전 조치 이행을 당부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7.97상승 40.8314:05 08/04
  • 코스닥 : 1045.60상승 9.4914:05 08/04
  • 원달러 : 1143.80하락 4.514:05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4:05 08/04
  • 금 : 71.88하락 1.414:05 08/04
  • [머니S포토] 거리두기 4단계, 썰렁한 해수욕장
  • [머니S포토] 부동산 공약 발표한 이낙연 "서울공항 이전, 고품질 공공아파트 공급"
  • [머니S포토] 與 최고위, 자리 착석하는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이준석 대표 주재 국민의힘 신임 시·도당위원장회의
  • [머니S포토] 거리두기 4단계, 썰렁한 해수욕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