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고 손정민씨 양말 흙, 강가에서 10m 떨어진 수중 토양과 유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경찰청 관계자가 25일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고 손정민씨(22) 양말에 붙은 흙이 수중 토양과 유사하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25일 서울 서초구 반포수장택시 승강장 인근을 수색하는 경찰. /사진=뉴스1
서울경찰청 관계자가 25일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고 손정민씨(22) 양말에 붙은 흙이 수중 토양과 유사하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25일 서울 서초구 반포수장택시 승강장 인근을 수색하는 경찰. /사진=뉴스1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22) 사건과 관련해 손씨 양말에서 나온 흙의 성분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25일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로부터 손씨 양말에 부착된 토양이 강가에서 10m 떨어진 수중 토양과 유사하다는 감정 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관계자는 "손씨 양말은 바닥 부위에 흙 성분으로 보이는 오염된 부분이 많았다"며 "총 7개 지점의 토양을 채취해 의뢰한 결과 국과수에서는 10m 정도 떨어진 인근 토양 입자와 편광형상 및 원소조성비가 표준편차 범위 내에서 유사하다는 감정 결과를 회신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현장 실사 결과 강가에서 6.8m 떨어졌고 깊이 0.52m인 지점은 자갈과 토사로 구성돼 있다고 밝혔다. 강가에서 10.5m 지점은 수심 1.5m, 토양은 진흙으로 구성돼 있다. 14m 지점은 수심 1.7m에 달한다. 

다만 이 관계자는 "수중오염 등에 의한 결과일 수 있어 폐쇄회로(CC)TV, 목격자 진술 등 사건 정황을 함께 고려해 판단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24일 추가 현장조사를 실시해 수중 지형 등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증거물과 목격자 증언 등을 종합해 사망 경위를 계속 확인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1.75상승 34.6112:17 08/04
  • 코스닥 : 1044.84상승 8.7312:17 08/04
  • 원달러 : 1145.50하락 2.812:17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2:17 08/04
  • 금 : 71.88하락 1.412:17 08/04
  • [머니S포토] 부동산 공약 발표한 이낙연 "서울공항 이전, 고품질 공공아파트 공급"
  • [머니S포토] 與 최고위, 자리 착석하는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이준석 대표 주재 국민의힘 신임 시·도당위원장회의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부동산 공약 발표한 이낙연 "서울공항 이전, 고품질 공공아파트 공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