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신고된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거래하면 투자자금 보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특금법에 따라 투자자들이 안전한 거래소를 선별해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안내하겠다"며 "정부에 신고를 마친 가상자산 사업자(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해 거래하는 투자자들의 투자 자금은 자연스럽게 보호가 된다"고 강조했다. 

2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전날(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1'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은 위원장은 "가상 화폐 가격 변동은 우리가 보호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다"고 강조하며 "'보호'라는 게 여러 개념이 있을 수 있는데 고객이 맡긴 돈이 보호되느냐는 측면과 관련해서는 지난 3월부터 개정 특금법이 시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 따르면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개정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라 오는 9월24일까지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 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 등의 요건을 갖춰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신고하고 심사를 받아야 한다. 

현재까지 실명확인 가상계좌 계약을 맺은 곳은 빗썸·업비트·코인원·코빗 등 4곳이다. 

은성수 위원장은 "해당 법에 따라 신고한 가상화폐 거래소에 고객이 돈을 넣으면 그 돈을 빼갈 수 없게 다 분리가 된다"며 "(신고된 거래소) 틀 안에 들어오면 자연스럽게 투자 자금이 보호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금법은 투자자들이 취급하는 거래소가 안전한지를 파악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며 "법이 개정되서 법에 따라 거래를 하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에 남은 4개월간 안전한 거래소로 투자자들을 안내한다는 방침이다. 

은 위원장은 "암호화폐 사기의 경우 금융위가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경찰이 해야 한다"며 "경찰은 지난 3년 동안 200건 넘게 관련 사기를 기소한 것으로 알고 있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손을 놓고 있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637.96상승 45.6213:14 05/20
  • 코스닥 : 877.39상승 13.5913:14 05/20
  • 원달러 : 1271.00하락 6.713:14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3:14 05/20
  • 금 : 1841.20상승 25.313:14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자료 확인하는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D-12 6.1 지방선거, 인사하는 김은혜 국힘 경기지사 후보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