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무공해 택배차로 싹 바꾼다… 충전소도 설치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대한통운은 지난 26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환경부가 주관하는 ‘2030 무공해차 전환100’ 제3차 선언식에 참석해 2030년까지 보유한 차 전부를 '전기·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선언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지난 26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환경부가 주관하는 ‘2030 무공해차 전환100’ 제3차 선언식에 참석해 2030년까지 보유한 차 전부를 '전기·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선언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친환경 경영에 적극 동참을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6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환경부가 주관하는 ‘2030 무공해차 전환100’ 제3차 선언식에 참석해 2030년까지 보유한 차 전부를 '전기·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선언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을 비롯 17개 대표기업이 참석했다.

이 선언식은 물류·운수기업이 대상으로 각 기업들이 보유·임차한 모든 차를 전기·수소차로 전환하기 위해 환경부가 주관하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 3월에 자동차 렌트·리스업, 4월에 금융·제조업 등을 대상으로 선언식을 개최한 바 있다.

이번 ‘2030 무공해차 전환100’ 동참을 통해 CJ대한통운은 집접 보유하거나 외부 임차한 화물차, 업무용 승용차 등 총 1600여대를 2030년까지 전기·수소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직원과 방문객이 이용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소도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 CJ대한통운은 1400여대의 직영택배차와 대형간선차, 200여대의 업무용차가 있으며 전국 3곳의 전기충전소를 운용 중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기업의 친환경 경영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무공해차 도입과 플라스틱 업사이클링 사업 등을 강화해 친환경 물류 선도 및 ESG경영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18상승 21.7311:48 05/27
  • 코스닥 : 874.48상승 3.0511:48 05/27
  • 원달러 : 1255.70하락 11.311:48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1:48 05/27
  • 금 : 1847.60상승 1.311:48 05/27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