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덤핑판매 추가관세 판정에… 타이어업계 "계속 대응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타이어 3사는 다가올 또 다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타이어 3사는 자존심을 세우기보다는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면서도 실속을 차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 /그래픽=김민준 기자
국내 타이어 3사는 다가올 또 다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타이어 3사는 자존심을 세우기보다는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면서도 실속을 차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 /그래픽=김민준 기자
국내 타이어업계가 오는 7월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최종판단 전까지 대응에 총력을 기울인다. 미국 상무부(DOC)의 덤핑판매 판정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

27일 타이어업계에 따르면 최근 DOC는 한국타이어, 넥센타이어에 각각 27.05%와 14.72%를, 기타로 분류된 금호타이어는 21.74%로 한국산 타이어에 대한 반덤핑 관세율을 확정했다.

한국타이어와 금호타이어는 지난해 연말 예비판정에서 받은 관세율보다 각각 11%포인트(p)와 6%(p)낮아졌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낮은 관세율을 적용받았던 넥센타이어는 예비판정 때보다 소폭(0.48%p) 늘어 14.72% 관세율 판정을 받았다.

한국타이어는 현지에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미국 내 로펌과 적극적으로 대응해왔고 지난해 5월 ITC 공청회에 참가해 '미국 소비자의 수요에 맞춰 판매한 것으로 미국 산업과 소비자의 이익에 기여했다'는 의견서를 내기도 했다. 그 결과 관세율이 낮아지긴 했지만 여전히 높다는 입장이다.

넥센타이어도 회사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판정인 만큼 ITC 최종판결에 기대를 걸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DOC의 조사대상 선정 과정에서 기타로 분류돼 특별한 대응에 나서지 않을 방침이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타이어 3사의 북미 매출 비중은 ▲넥센 27.5% ▲한국 26.0% ▲금호 24.2% 순이다.

업체들은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해외공장을 적극적으로 확충하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미국 테네시주 클락스빌 공장을 기존의 2배 규모로 증설하기 위해 1000억원을 투자하며 금호타이어도 베트남 공장(KTV) 증설에 약 4000억원을 투자 계획을 세웠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