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이사회 내 ESG 위원회 신설… "투명성·책임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카드, 이사회 내 ESG 위원회 신설… "투명성·책임 강화"
신한카드가 ESG 위원회를 설립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지속가능한 금융에 주목한다.

신한카드는 이사회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책임 경영 강화를 위한 목적으로 ‘ESG 위원회’ 설치를 의결했다고 27일 밝혔다.

ESG 위원회는 신한카드가 추진하고 있는 ESG 경영을 강화하면서 관련 사업들을 이사회를 통해 투명하고 책임감 있게 진행하기 위해 신설됐다.

신한카드는 이날 이사회 결의를 통해 관련 규정을 의결하고 총 5명의 ESG 위원회 위원을 선임했으며 ESG 관련 주요 전략 결정과 정책 수립을 사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에서 총괄·관리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ESG 위원회 운영을 통해 전사 ESG 추진동력의 강화, ESG 활동의 체계화와 함께 투명성 또한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SG 위원회 설치를 시작으로 경영진으로 구성된 ESG 협의회, 실무부서 부서장으로 구성된 ESG 실무협의회를 운영할 예정으로 ESG 경영 추진을 위해 이사회부터 실무 부서까지 참여하는 유기적인 체계 구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신한카드는 ESG 전담조직인 ESG팀을 신설해 친환경·상생·신뢰 경영 차원의 전사 ESG 전략과제를 실행하고 있다.

올해에는 서울숲 내 도심 속 녹색공간인 ‘신한카드 에코존’ 건립, 환경부 주관 K-EV100캠페인에 참여하는 등 신한금융그룹의 ‘제로 카본 드라이브’ 전략과 함께한다.

기업의 디지털 책임을 강조하는 ‘CDR 경영’도 선언했다.

CDR 경영은 디지털 경영 전반 이슈를 ESG관점에서 재해석하고 자사 데이터를 통한 탄소배출 절감 기여(E)와 디지털 및 데이터 격차 해소(S), 데이터 소비자 주권 중심의 지배구조(G)를 향상하기 위한 신한카드의 디지털 기반 ESG 전략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ESG 위원회 신설을 통해 신한카드의 ESG 경영을 더욱 체계적으로 추진함과 동시에 ESG 성과 또한 고객과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에게 투명하게 전달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신한금융그룹의 ESG경영 실천을 통해 ‘친환경’, ’상생’, ’신뢰’의 세 가지 관점에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